Huffpost Korea kr

독일 정부가 '아프리카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나미비아 집단학살을 시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GERMANY NAMIBIA
.
인쇄

독일 정부가 100년도 넘은 나미비아 집단학살을 시인했다.

독일 정부는 1884년부터 1915년까지 서남 아프리카 나미비아 통치에 대한 연방의회 내 좌파당의 요청에 답변하면서 '집단학살'(genocide)이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했다.

나미비아 집단학살은 독일 점령군이 1904년부터 수년간 현지 헤레로 족을 탄압하는 과정에서 10만여명을 살해하거나 강제수용소에서 숨지도록 한 참극이다. 무려 한 세기가 훌쩍 지났지만 이 사태에 대한 독일의 불분명한 태도는 그간 국제사회에서 적지 않은 비판을 받았다.

오스만제국이 1차 세계대전 때 아르메니아에서 저지른 대량살상이 집단학살로 불리자 크게 반발하고 있는 터키조차도 독일을 비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독일은 헤레로 족 얘기부터 설명하라"며 "독일은 오스만제국의 행위를 운운할 자격이 없는 국가"라고 코웃음을 쳤다.

이에 대해 노르베르트 람메르트 연방의회 의장도 "나미비아 사태에 대한 명백한 설명이 한 차례도 없었다는 사실은 좀 당혹스럽다"고 그의 지적을 수긍했다.

germany namibia

당시 집단학살당한 헤레로 족의 유골

나미비아 집단학살을 독일이 이번에 갑자기 시인한 것은 물론 아니었고 그간에 공감대가 형성되려는 산통이 있었다. 독일은 집단학살 범죄의 방지와 처벌에 관한 유엔 협약이 1951년 발효되기 전에 벌어진 사건이라며 나미비아 문제를 거론하기를 꺼리는 경향이 있었다.

그러다가 2004년 독일 경제장관이던 하이더마리 비쵸레크-조일(사회민주당)이 "오늘날 우리가 아는 용어를 들이대면 헤레로 족 사태는 집단학살"이라고 말했다. 그는 독일 정부의 이름으로 사과까지 했다가 사죄가 보상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는 요슈카 피셔 당시 외무장관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시간이 지나 정권이 바뀐 2012년에는 야당 사민당의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의원이 나미비아 사태에 대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채택되지는 않은 이 가이드라인에는 "1904년부터 1908년까지 이뤄진 나미비아 학살은 전쟁범죄이자 집단학살"이라는 문구가 적시됐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이 지침안이 현재 정부 정책으로까지 진화했다며 현재 독일이 나미비아와 진행하는 화해, 보상 협상의 토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도이체벨레는 이날 정부가 공식 문서에서 '집단학살'을 언급한 데 대해 "뒤늦게 과거사를 시인했으니 이제 남은 것은 사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미비아와의 협상이 올해 말까지 마무리된다며 정부가 2017년 총선이 열리기 전까지 집단학살 문제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