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방부 장관, "내 몸으로 직접 사드 전자파 위험 시험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3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가 배치될 경북 성주 주민들에게 "사드가 배치되면 들어가서 제일 먼저 레이더 앞에 서서 전자파가 위험이 있는지 제 몸으로 직접 시험하겠다"고 밝혔다.

the

한 장관은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 마련된 사드 설명회장에서 성주 주민들과 만나 "사드는 유해하거나 문제가 있는 무기체계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경북 성주군의 김항곤 군수와 배재만 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군민 230여 명은 이날 사드 배치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상경했다.

국방부는 애초 황인무 차관을 비롯해 국무조정실, 행정자치부, 합동참모본부 당국자들을 성주로 보내 설명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군민들이 상경한 탓에 급하게 설명회장을 차렸다.

그러나 황 차관이 마이크를 잡고 설명회를 시작하려 하자 군민들이 한민구 장관이 나와야 한다며 항의했고 국회 일정을 마무리한 한 장관은 이날 오후 9시가 넘어서야 설명회장을 찾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