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흐는 귓불이 아니라 귀 전체를 잘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빈센트 반 고흐(1853∼1890)가 프랑스에서 권총 자살로 생을 마감하기 전 자신의 귓불을 잘라내 매춘부에게 줘버렸다는 이야기는 광기에 스러진 천재 예술가의 말년을 보여주는 일화로 종종 거론된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반 고흐 미술관은 반 고흐가 이제까지 알려진 대로 귓불 일부가 아닌 왼쪽 귀 전체를 잘라냈음을 보여주는 기록을 새로 공개했다고 영국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van gogh

공개된 기록은 사건이 일어난 1988년 당시 반 고흐를 치료한 의사 펠릭스 레의 편지다. 1930년대까지 레 박사와 연락하고 지냈던 작가 어빙 스톤이 소유했던 것으로,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뱅크로프트 도서관에서 발견됐다.

레 박사는 편지에 반 고흐가 잘라내기 전후의 귀 모습을 그림으로 그려놓았다. 이 그림을 보면 고흐는 귀 일부만 잘라낸 것이 아니라 귓불의 작은 일부분만 남긴 채 대부분을 잘라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반 고흐가 잘라낸 귀를 건넨 여성인 '라셸'은 그간 알려진 것처럼 매춘부가 아니라 사창가에서 청소 일을 하던 하녀였다는 추정도 제기됐다.

박사의 편지를 발견한 전직 미술사 교사 버나뎃 머피는 본명이 가브리엘인 이 여성의 유족을 추적해 반 고흐가 이 여성을 도우려는 생각으로 잘라낸 귀를 건넨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여성은 당시 광견병에 걸린 개에게 물린 상처로 고생하고 있었으며 치료비 마련을 위해 사창가에서 청소부로 일하고 있었다.

머피는 "반 고흐는 곤경에 처한 사람들을 보면 대단히 감정적이 됐던 인물"이라며 "그 여성에게 선물로 살을 주기를 원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 고흐 미술관은 이 편지와 반 고흐가 그린 레 박사의 초상화, 반 고흐가 자살할 때 썼던 것으로 추정되는 권총 등을 오는 15일부터 9월 25일까지 전시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