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0대 남성이 휠체어에 탄 여친을 때리는 장면이 생방송을 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60대 남성이 휠체어에 탄 여자 친구를 때리는 장면이 생방송 뉴스 화면에 잡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현지시간) 현지 방송인 KPNX에 따르면 랜달 버거스(60)는 전날 피닉스 시 중심가에서 여자 친구가 탄 휠체어를 밀어주다가 갑자기 여성의 머리를 때렸다.

버거스의 폭행 장면은 우연히 KPNX의 생방송 뉴스 화면에 잡혔다. 당시 조 데이나 기자는 현장에서 국경수비대의 성추문 사건을 보도하던 중이었고 버거스는 데이나 기자 뒤에 있었던 것.



이 폭행 장면이 나가자 방송국으로 전화가 빗발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버거스의 신분을 확인하고 폭행죄로 체포했다. 버거스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체포 과정에서 심하게 저항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버거스와 휠체어에 탄 여성은 연인 관계로 밝혀졌다. 버거스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여자 친구와 말다툼을 하다가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