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중은 개,돼지" 발언에 대한 소설가 조정래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소설가 조정래(73)가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의 '민중은 개·돼지'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작가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작 '풀꽃도 꽃이다'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 99%가 개·돼지 새끼들이라면 개·돼지가 낸 세금받아놓고 살아온 그는 누구냐. 그는 개·돼지에 기생하는 기생충이거나 진딧물 같은 존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the

이어 "옛날에 양반들이 백성 위에 군림해서 세금을 내지 않았다. 국란이 오면 군대에 안 갔다. 그게 양반의 실체다. 그래서 조선왕조가 멸망해서 나라를 뺏긴 것"이라며 "그런 신분제도를 공고히 해야겠다는 그 사람이 대한민국의 모든 교육 계획을 세우고 추진하는 핵심부서 장으로 있다. 그러니 대한민국 교육이 이렇게 됐겠지"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란 사실을 여러분이 아시길 바란다. 그 사람이 공무원 돼 살아온 동안에 교육부 전체 분위기가 그 따위였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당사자를 파면시켜야 하고 그를 요직에 앉혀놓은 장관도 책임지고 물러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작가가 이렇게 교육부 고위공무원의 발언에 열변을 토한 것은 이번에 내놓은 신작이 교육 문제를 정면으로 파고든 소설이기 때문이다.

베스트셀러 '정글만리'(2013) 이후 3년 만에 신작을 내놓은 그는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교육에 의해 엄청난 모순이 생기고, 사람답게 살기 위해 교육받는데 그 교육 때문에 청소년들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죽어가는 것이 우리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학생들이 공부하는 시간이 OECD국가 중 제일 긴데 학업성취도는 꼴찌다. 억지로 공부시키니 효과가 안 난단 얘기다. 사교육이 광적으로 팽창해 지금 40조원이 넘었다. 경제가 나빠지는 원인 중 하나가 사교육비다. 종합적 문제가 있는데 아무 대책이 없어서 작가가 이걸 안 쓰면 안 되겠다 하는 생각에 이 소설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그동안 수많은 작품을 냈으면서도 '작가의 말'을 쓸 때 이번처럼 통렬한 심정으로 쓴 적이 없다. 그 정도로 교육 문제가 심각하고 우리 미래가 난관에 부딪혀 있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이 소설이 다소나마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