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로 2016에 상처받은 프랑스 축구팬을 위로한 어느 소년의 포옹(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7월 11일. 프랑스는 울었다. 포르투갈과 프랑스의 유로 2016 결승 경기 결과 프랑스가 졌기 때문이다. 당시 프랑스 대표팀을 응원하던 사람들은 슬픔과 절망, 분노가 뒤섞인 눈물을 흘려야 했다.

하지만 한 소년의 따뜻한 포옹이 그들을 위로했다.



‘유로뉴스’의 페이스북이 공개한 이 영상에 처음 나타나는 건, 프랑스 팀을 응원하던 팬이다. 그는 이날의 패배에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그때 한 소년이 그에게 다가가 그의 손을 잡아주었다. 소년이 이 남자에게 어떤 말을 했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어쨌든 이 소년의 말에 남자는 눈물을 그쳤고, 두 사람은 포옹했다. 얄궂게도 이 소년은 포르투갈의 팬이었지만 말이다.

이 영상은 현재 1,385만 번 가량 조회되었다. 이날의 경기 이후 위로를 받고 싶은 사람들이 그만큼 많았을 것이다. 지금 현재 종목을 막론하고 자신이 응원하는 스포츠팀 때문에 마음 아픈 사람들이 있다면 모두 이 소년에게 위로를 받기를 바란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is Little Boy Comforting Crying Soccer Fan Should Make All Of France Feel Bett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