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 대통령이 TK를 위해 내놓은 '화끈한' 선물?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대구 K2 공군기지 이전, 사드 부지 선정 논란 등과 관련해 '처방전'을 내놓았다.

박 대통령은 김해 신공항 결정 이후 대구·경북(TK) 지역을 향한 메시지도 던졌다. "대구공항은 군(軍)과 민간 공항을 통합 이전함으로써 군과 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대구시는 밀양 신공항 유치 무산으로 함께 보류된 대구공항 통합 이전을 진행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해왔고, 박 대통령이 신속추진을 지시하며 화답한 셈이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 지지율은 30% 초반대에서 고착되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TK 지역에서 40% 초반대로 지지율이 빠지면서 여권 내에선 TK 민심을 다독여야 한다는 경고음이 흘러나왔다.

42

11일 오후 대구공항으로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은 "대구공항은 군(軍)과 민간 공항을 통합 이전함으로써 군과 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이 대구 군공항 이전 등 지역현안 해결에 팔을 걷어붙이는 모양새를 취한 것은 집권 후반기 국정동력 확보를 위한 또 하나의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더욱이 대구 군공항 문제가 유승민 의원 지역구(대구 동구을) 현안이라는 점도 주목되는 대목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8일 새누리당 의원단과 오찬에서 유승민 의원을 만나 대구 군공항 이전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며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이 이날 군공항 이전 방침을 전격적으로 밝힌 것은 대구 시민을 향해 다양한 정치적 함의를 담은 메시지를 보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42

여권의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안보와 경제, 지역현안까지 폭넓게 챙기는 행보에 나섰다"며 "특히 TK 민심 수습차원에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던 만큼 박 대통령은 김해 신공항 후유증 해소 차원에서 지역현안 해결에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의 이러한 '국민통합·TK민심 잡기' 메시지는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선정 문제를 놓고 지역 갈등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점도 두루 고려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사드 배치 부지 선정도 군사적 효율성 보장과 더불어 지역 주민들이 전자파의 영향을 포함한 문제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정부를 믿고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박근혜 대통령-새누리당 청와대 오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