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왜 어떤 부부는 섹스를 훨씬 더 많이 할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ex

연구자들이 사람들의 성 생활에 대한 관음증이 있는 게 아닌가 싶을지 몰라도, 그들이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이성 결혼에서 부부는 성생활에 만족할수록 결혼 생활 만족도가 높다. 그리고 신혼 부부가 얼마나 섹스를 즐기고 많이 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그들의 성격을 보면 된다.

특히 아내의 성격을 보라. 아내가 삶에 호기심이 많고 같이 지내기 좋은 사람이라면 섹스를 많이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새 연구에서는 말하고 있다. 반면 남편의 성격은 섹스의 빈도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 같다.

278쌍의 신혼 이성애자 부부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플로리다 주립 대학교의 심리학자 앤드리아 L. 멜처와 제임스 K. 맥널티는 참가자들에게 매일 일기로 기록해 달라고 요청했다(나중에 기억나는 섹스 횟수를 말하는 것보다 더 정확한 측정 방법이다). 그리고 가장 흔히 사용되는 성격 모델인 5가지 성격 특성 요소 테스트를 시행했다.

마이어스-브릭스 등의 다른 검사와는 달리 5대 성격 검사는 여러 번의 실증 테스트에서 유효성이 입증되었다. 5가지는 다음과 같다. 성실성(회의에 시간 맞춰 도착하거나 이메일에 답하는 것), 친화성(남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어하는 것), 경험에 대한 개방성(모험을 원하는 것), 신경성(삶의 여러 어려움에 대해 반응하는 것), 외향성(사교를 원하는 것)이다. 브라이언 리틀의 저서 ‘성격이란 무엇인가’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찾아볼 수 있다.

연구자들은 대부분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으로 이루어진 세 종류의 신혼 부부들에게 2주 동안 그 날 그 날 무엇을 했는지 일기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그 날에 섹스를 했는지, 했다면 1~7점 척도에서 얼마나 만족스러웠는지를 기록하도록 했다. 신혼 부부들의 평균 섹스 빈도는 2주 동안 3~4일 정도였다.

예전 연구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섹스를 더 원하고 시작하려 한다는 것이 밝혀져, 여성들이 “부부 사이의 섹스의 ‘문지기’ 역할”로 분류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시각은 전통적인 것이지만, 이번 연구자들 역시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 여성이 경험에 대한 개방성이나 친화성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할수록 부부의 섹스 빈도가 높았다. 반면 남편의 성격으로는 섹스 빈도를 예측할 수 없었다.

성적 만족도의 경우는 이와 달리 두 사람의 성격이 모두 중요했다. 신경성이 높은 남녀의 경우 만족도가 낮았다. 흥미롭게도 남성의 개방성은 만족도와는 음의 상관 관계가 있었던 반면, 여성의 개방성은 양의 상관 관계가 있었다. 또한 상대가 아닌 자신의 성격이 만족과 상관 관계가 있었다.

그러나 아직 신혼 단계일 부부들을 대상으로 14일에 걸쳐 조사한 이번 연구는 모든 단계의 모든 부부들에게 적용된다고 봐서는 안 된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그리고 퀴어 부부들을 함께 고려하는 것이 더 유용할 것이며, 멜처는 Science of Us에 후속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를 참조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섹슈얼리티는 문화와 양육에서 정말 많은 정보를 얻어 형성되므로,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등 보다 ‘진보적’인 지역의 사람들이 보수적인 지역의 사람들과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 보는 것도 아주 흥미로울 것이다.

그러나 결혼을 했든 안 했든, ‘행복한’ 커플이 얼마나 섹스를 많이 ‘해야 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신혼 부부들(대부분 아주 행복한)을 대상으로 한 여러 연구에서, 부부들은 보통 3~4일에 한 번 섹스를 한다고 보고한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결혼한지 더 오래된 ‘행복한’ 부부들(혹은 심지어 사귀는 연인들)이 섹스를 얼마나 자주 하는지 나는 모른다.” 멜처가 이메일로 전했다.

어느 연구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섹스 횟수를 두 배로 늘리라고 요청한 적이 있는데, 그러자 참가자들에게 있어 섹스는 귀찮은 일이 되었고, 만족도는 떨어졌다.

허핑턴포스트US의 Why Some Couples Have So Much More Sex Than Other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