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경환, 롯데 50억 뇌물 수수 보도에 "사실무근"이라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롯데그룹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에 수십억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 의원은 즉각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아시아투데이는 7월11일 보도에서 복수의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시아투데이는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신 회장이 지난해 7월 이른바 ‘왕자의 난’이 시작된 신 회장 측으로부터 최 의원에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사이 50억원의 금품이 건네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는 "이미 검찰이 신 회장 계열사 중 어느 곳을 통해 해당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자금출처는 물론 돈이 전달된 정확한 시기까지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확정했다.

42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 의원은 그동안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친박' 실세 역할을 해왔기에 뇌물 수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장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따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함께 포괄적 뇌물죄 등이 주요 범죄사실로 거론된다.

그러나 최 의원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를 정면 반박했다.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며, 롯데그룹으로부터 10원 한푼 정치후원금 조차 받은 사실이 없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도 아시아투데이의 보도가 전혀 사실 무근임을 밝혔다. 해당 보도에 대해서는 언론사와 해당기자를 상대로 민·형사상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 (오마이뉴스, 7월11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