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세리가 18년간의 LPGA 투어 생활을 마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RI PAK LPGA
Danny Moloshok / Reuters
인쇄

최근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으로부터 '한국의 아널드 파머'라는 극찬을 받은 박세리(38·하나금융그룹)가 18년간 정들었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생활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박세리는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마틴의 코르데바예 골프장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2라운드에서 8오버파 80타를 치고 컷 탈락했다.

올해 US여자오픈을 앞두고 "이 대회가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는 마지막"이라고 공언했던 박세리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동반 라운드를 펼친 최나연(29·SK텔레콤),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을 끌어안으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박세리는 해마다 가을 국내에서 열리는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등에 출전할 가능성이 있지만,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더는 나오지 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사실상 은퇴 수순에 접어들었다.

한국 골프는 '박세리 이전'과 '박세리 이후'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그가 한국 골프에 미친 영향은 지대하다. 어떤 이들은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 엄청난 영향을 줬다고 진단하기도 한다.

대전 유성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아버지 박준철 씨의 영향으로 골프를 시작한 박세리는 대전 갈마중에 다니던 1992년에는 아마추어 자격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라일 앤드 스콧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KLPGA 투어에서 6승을 거둔 박세리는 1996년 프로로 전향, 8승을 추가하는 등 KLPGA 투어에서 총 14승을 기록했다.

일찌감치 국내 무대를 평정하고 1998년 미국으로 진출한 박세리는 첫해부터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998년 5월 메이저 대회였던 LPGA 챔피언십, 7월에는 US여자오픈을 연달아 제패하며 골프를 국내에서 단숨에 '인기 스포츠' 반열에 올려놨다.

특히 1998년 US여자오픈에서 태국계 미국인 제니 추아시리폰과 20홀 연장 승부를 벌이며 워터 해저드에 양말을 벗고 들어가 샷을 날리는 모습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 위기에 시달리던 우리 국민에게 희망을 선사했다.

박세리는 메이저 5승을 포함해 미국에서도 25승을 거둬 한국인 최다승 기록을 아직 보유하고 있고, 2007년에는 한국 선수 최초로 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K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는 현재 고(故) 구옥희 전 KLPGA 회장, 박세리, 신지애(28) 등 세 명만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1998년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았고 2003년 최저타수상을 수상했으며 1998년에는 AP통신 올해의 여자 선수에 선정됐다.

1931년 제정된 AP통신 올해의 여자 선수상을 아시아 선수가 받은 것은 박세리와 1970년 대만의 육상 선수 지정 등 두 명뿐일 정도로 박세리가 남긴 흔적은 어마어마했다.

특히 박세리의 활약을 보면서 한국과 아시아의 여자 선수들이 대거 골프를 시작, 이제는 LPGA 투어의 대세가 아시아로 옮겨졌다는 평을 듣게 한 시작이 바로 박세리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