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광주시청에 놓인 소녀상이 쓰러져 훼손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GIRL STATUE
광주시청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9일 오후 넘어져 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이날 사고로 손목이 분리된 소녀상은 지난 3월에도 한 차례 쓰러진 적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광주광역시청 앞에 설치된 소녀상이 쓰러져 훼손됐다.

9일 광주시청 관계자 등에 따르면 광주시는 이날 오후 5시 45분께 시청 앞에 설치된 소녀상이 쓰러져 있다는 행인 신고를 받고 현장을 확인했다.

소녀상은 받침대에서 완전히 분리돼 잔디에 비스듬히 엎드린 상태로 쓰러졌고 오른손이 부러지는 등 훼손됐다.

girl statue
광주시청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9일 오후 넘어져 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이날 사고로 손목이 분리된 소녀상은 지난 3월에도 한 차례 쓰러진 적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소녀상 주변 CCTV를 확인해 본 결과, 오늘 오후 3시 58분께 넘어지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넘어질 당시 소녀상 주변에는 사람이 없었고 약한 바람에 넘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조만간 소녀상을 복구할 계획이다.

보도를 접한 상당수 누리꾼은 "이 찜통더위에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불었기에 동상이 넘어지느냐"며 "부실시공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소녀상은 일본군 피해자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을 바라는 시민의 모금과 재능 기부를 통해 지난해 8월 건립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