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드가 북한의 잠수함 탄도미사일도 막을 수 있다고 한민구 국방장관이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 MIN KOO
South Korea's Defense Minister Han Min Koo speaks to his aid before a plenary session at the 15th International Institute for Strategic Studies Shangri-la Dialogue, or IISS, Asia Security Summit on Saturday, June 4, 2016, in Singapore. (AP Photo/Wong Maye-E) | ASSOCIATED PRESS
인쇄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0일 주한미군에 배치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요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KBS '일요진단'에 출연, 진행자의 관련 질문에 "(북한 SLBM이) 동해안 동북방에서 한반도를 향해 발사된다면 사거리 2천㎞의 미사일이라 사거리를 조정해 쏠 텐데 무수단 미사일과 같은 맥락에서 사드로 요격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 SLBM은 잠수함에서 발사되는 미사일이기 때문에 해군의 대잠작전 개념에 의해 발사 이전에 탐지, 무력화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 장관은 "사드는 (사거리) 3천㎞급 이하 단거리, 준중거리 미사일 요격체계로, 북한이 보유한 스커드, 노동, 무수단 미사일을 다 요격할 수 있다"며 "무수단은 사거리 3천∼3천500㎞를 목표로 하는 미사일이고 한반도 작전 종심은 훨씬 짧지만, 북한이 어떤 목적을 갖고 고각 사격이나 연료량 조절 방식으로 (한반도에서) 사용할 경우 사드는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군이 보유한) 패트리엇 미사일은 단거리 미사일 요격용"이라며 "사드가 (한반도에) 전개되면 패트리엇과 함께 단거리, 준중거리, 무수단까지 다 요격 가능하다. 이중으로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밝혔다.

또 "패트리엇 미사일은 '포인트 디펜스'(point defense), 핵심시설 위주의 제한된 지역을 방어하지만, 사드 1개 포대는 한국의 2분의 1∼3분의 2 정도의 지역을 방어할 수 있다"며 "패트리엇과 같은 '작은 우산' 10여 개를 커버할 수 있는 '큰 우산'"이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향해 쏜 미사일도 사드로 요격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사드는 북한 핵미사일이 한반도 남쪽의 대한민국을 공격할 때 사용되는 무기체계"라며 "사거리가 200㎞이기 때문에 북한에서 미국을 향하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은 요격할 수 없다"고 답했다.

한미 양국의 사드 운영 방식에 관해서는 "사드는 기본적으로 주한미군 육군 자산이지만 한반도 전구(戰區)에서 방공작전 책임은 주한미군 7공군사령관이 진다"며 "전시에는 7공군사령관이 운용하며 평시에는 한국군 공군작전사령관이 주도하고 7공군사령관이 지원하는 개념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시에 적 미사일을 요격하는 상황이 생기면 공군작전사령관 주도로 한미 자산을 통합해 대응하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기본적으로 전시에 해당할 것으로 보는데 혹시 평시라도 북한이 어떤 의도를 갖고 도발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대응 절차를 부단히 연습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 장관은 중국이 사드 배치에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한반도에 배치될 사드 사격통제용 레이더의) 최적 거리는 600∼800㎞로, 한반도 북부 국경에 연해 중국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중국에 한미 양국이 여러 차례 설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드 배치로 한중관계가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국가 간 관계에서 사드 하나가 그만큼 파괴력 있는 문제인가 냉정하게 살펴보고 전략적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드 레이더의 인체 유해성 논란에 관한 질문에는 "우리 군이 운용하는 자산 중 사드의 안전거리(100m)가 가장 짧다"며 "(레이더) 출력의 차이는 있지만, 안전성은 걱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한 장관은 사드 배치 부지에 관해서는 "작전 보안이 필요한 부분이지만, 국내외의 높은 관심 속에서 진행돼왔기 때문에 시·군 정도 수준에서는 말할 수밖에 없겠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가급적 빨리 절차를 마무리해 발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