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치장 문을 따고 심장마비 간수를 살려낸 죄수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죄수들이 유치장 문을 따고 나와 심장마비로 쓰러진 간수를 살려내는 데 앞장서 화제에 올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파커 카운티 지방 법원 지하 유치장에 갇힌 죄수 8명은 지난달 23일 자신들을 감시하면서 농담을 주고받던 간수가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의식을 잃고 갑자기 쓰러지자 깜짝 놀랐다.

죄수복을 입고 수갑과 족쇄를 찬 채 유치장에 있던 이들은 소리를 질러 다른 간수를 부르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WFAA 방송이 방영한 당시 상황을 담은 폐쇄회로 TV 동영상을 보면, 죄수들은 어쩔 줄 몰라 발을 동동 구르다가 운 좋게 유치장 문을 따고 우르르 바깥으로 쏟아져 나왔다.



쓰러진 간수의 맥박이 뛰지 않는 것을 확인한 죄수들은 권총을 찬 다른 간수가 오면 생명에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소리를 지르고 문을 차며 위층의 간수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죄수 중 한 명인 닉 켈튼은 "총을 든 간수들이 우리에게 총을 뽑을까 봐 걱정했다"고 했고, 다른 죄수인 플로이드 스미스는 "간수들은 아마 싸움이 난 줄로 알았을 것"이라고 했다.

유치장 열쇠와 권총을 지닌 간수가 쓰러졌기에 자칫 최악의 상황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라이언 스피글 보안관은 지하로 달려가 먼저 죄수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이들을 유치장안으로 밀어넣었다.

the

이어 동료 간수들과 응급 요원들을 불러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간수의 맥박은 돌아왔다.

간수들은 지원 인력이 올 때까지 심장마비로 15분간 쓰러진 채 사투를 벌이던 간수를 죄수들이 살려냈다고 평했다.

켈튼은 "쓰러진 간수는 좋은 사람이었다"면서 "그가 총을 지닌 간수라서 돕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은 전혀 없었기에 자연스럽게 행동했다"고 말했다.

WFAA 방송은 유치장에 갇힌 죄수들은 죗값을 치르고자 재판을 기다리던 사람들로 뭔가를 하기 위해 온 사람들은 아니었다면서 사람을 살린 이들의 행동을 높게 평가했다.

다만, 죄수들이 다시는 문을 따고 나오지 못하도록 법원 측이 유치장 잠금장치를 강화했다고 WFAA 방송은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