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412만명이 서명한 '브렉시트 재투표' 청원을 영국 정부가 거부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REXIT
People hold banners during a 'March for Europe' demonstration against Britain's decision to leave the European Union, in central London, Britain July 2, 2016. Britain voted to leave the European Union in the EU Brexit referendum. REUTERS/Neil Hall | Neil Hall / Reuters
인쇄

영국 정부가 412만여명이 서명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 재투표 청원을 공식 거부했다.

영국 정부는 9일(현지시간)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유럽연합(EU) 국민투표법은 의회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은 후 왕실 동의(Royal Aseent)를 받았다. 이 법은 최저 찬성률 또는 최저 투표율을 설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총리가 지난달 27일 하원에서 3천300만명이 투표한 이번 국민투표는 영국 역사상 최대 민주주의적 권리 행사임을 분명히 했다"며 "총리와 정부는 한 세대에 한 번 있을 결정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총리 말대로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EU 탈퇴 절차를 준비해야만 하고, 정부는 (탈퇴) 협상에서 영국민을 위한 최선의 결과를 얻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영국 의회 웹사이트 청원란에 오른 이 청원에는 이날 현재 412만6천382명이 서명했다.

청원은 "투표율이 75% 미만이고 탈퇴나 잔류 어느 쪽이든 60%가 되지 않으면 재투표를 해야 한다는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며 국민투표 재투표를 요구했다.

brexit

영국 법률은 청원이 1만명 이상의 지지를 받으면 영국 정부가 반드시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서명 참가자가 10만명을 넘으면 의회에서 논의해야 한다. 의회 하원 청원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이 청원에 대해 검토를 벌였다.

지난달 23일 치러진 국민투표는 투표율이 72.2%를 기록한 가운데 브렉시트 찬성이 51.9%, 반대가 48.1%였다.

청원과 별도로 영국 로펌인 미쉬콘드 레이아가 의회 동의 없이 총리가 EU 탈퇴 협상 개시를 위한 공식 절차인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하는 것은 위헌이라며 소송에 나섰다.

이에 올리버 레트윈 내각처 장관은 장관은 최근 의회 한 위원회에 출석, 50조는 내각에 부여된 왕실 특권(Royal Prerogative)으로 발동할 수 있다고 답했다.

Close
영국 EU, 브렉시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