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 외교부장은 사드 배치에 대해 "한국 친구들이 냉정하게 생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NA WANG YI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speaks to the media after a meeting with his Sri Lankan counterpart in Colombo, Sri Lanka, Friday, July 8, 2016. Wang is in the country to hold bilateral talks with Sri Lankan leaders. (AP Photo/Eranga Jayawardena) | ASSOCIATED PRESS
인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9일 한미 양국이 미국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결정한 데 대해 "그 어떤 변명도 무기력하다"며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스리랑카 콜롬보를 방문 중인 왕 부장은 현지에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는 반도(한반도)의 방어 수요를 훨씬 초월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중국이 "(사드배치) 배후의 진정한 의도"를 의심하는 것은 완전히 일리가 있는 것이며 "우리는 미국이 다른 국가의 불안전을 발판으로 자신의 안전을 도모하지 말고, 이른바 안전 위협을 구실로 다른 국가의 정당한 안전이익을 위협하지 말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에 대해서도 "우리는 한국 친구들이 사드 배치가 진정으로 한국의 안전, 반도의 평화안정 실현, 반도의 핵문제 해결에 유리하고 도움이 되는 것인가를 냉정하게 생각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과 한국을 향해 "신중히 행동하고 큰 잘못을 저질러서는 안된다"고 경고도 날렸다.

thaad

중국 국방부도 사드 배치에 대한 반발 입장을 발표했다.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전날 밤 담화를 통해 한미 양국의 관련 행위를 긴밀하고 주시하고 있으며 국가의 전략적 안전과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인민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중국 국방부는 '필요한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군사계획상의 배치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사드'배치에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러시아에서도 '사드' 배치 발표이후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계획상의 배치 등이 포함된 발언이 나왔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극동지역에 사정거리가 한국내 미군 사드기지에까지 이르는 미사일부대를 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