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바마, "댈러스 경찰 피격 사건은 비열한 공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전날 경찰 5명이 피격, 사망한 사건에 대해 "경찰에 대한 잔인하고 계산된, 비열한 공격"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무분별한 살인에 가담한 누구라도 완전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정의가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obama

그는 "우리는 그들의 일그러진 범행 동기에 대해 틀림없이 알게 되겠지만, 분명한 점은 이러한 종류의 공격, 경찰에 대한 어떤 폭력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마이크 롤링스 댈러스 시장과의 통화 사실을 공개하면서 연방 당국이 관련 수사에 전폭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같은 날 바르샤바에 도착하자마자 국내에서 잇따라 발생한 루이지애나와 미네소타 주의 흑인 총격사망 사건에 대해서도 "(미 사법시스템에 존재해온) 광범위한 인종 격차의 징후"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민주,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도 경찰의 피격 사망 사건이 터지자 이날 예정된 유세를 전격 취소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당초 이날 조 바이든 부통령과 펜실베이니아에서 합동 유세를 벌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캠프는 성명을 내 "댈러스의 비극으로 인해 유세는 연기된다"고 밝혔다.

hillary clinton

클린턴 전 장관도 "평화적 집회를 보호하기 위한 신성한 의무를 하던 도중 총격에 사망한 경찰에 애도를 표한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달에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첫 합동 유세를 잡았다가 올랜도 총격사건으로 연기한 바 있다.

트럼프 역시 이날 예정된 마이애미의 유세를 취소했다.

trump

그는 성명을 내 "댈러스 총격은 우리나라에 대한 공격"이라며 "우리나라를 안전하게 지키는 이들에 대한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법과 질서를 회복해야 한다"며 "우리는 미국인이 자신의 집과 거리에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다는 확신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