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한체육회 "박태환 리우올림픽 엔트리 포함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이매진스
인쇄

대한체육회가 국내 법원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결정을 존중해 박태환(27)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로 선발하기로 했다.

조영호 체육회 사무총장은 8일 "오늘 오후 CAS로부터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자격이 있다는 내용의 통보를 받았다"며 "오전 이사회에서 의결한 대로 박태환을 리우 올림픽 국가대표 엔트리에 포함해 국제수영연맹(FINA)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체육회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최근 논란이 돼온 박태환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 및 국가대표 선발 규정과 관련해 CAS와 국내 법원 등의 가처분 결정을 존중하며 이에 따르겠다"고 의결한 바 있다.

이후 이날 오후 CAS로부터 박태환의 국가대표 자격이 있다는 잠정 처분 결정을 받은 체육회는 신속하게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체육회는 또 이번에 문제가 됐던 '도핑 관련자는 징계 만료 후 3년간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고 규정한 국가대표 선발 규정은 전문가 의견 수렴 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추후 개정할 예정이다.

체육회는 "이번 박태환 선수의 국가대표 선발 및 관련 규정 개정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국민 의견이 양분되는 등 갈등이 커지게 된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있으며 이러한 논란을 계기로 스포츠계가 다시 한 번 성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금지약물 복용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통일된 처벌 기준을 적용하고자 하는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등의 노력을 존중하면서도, 스포츠 기본 정신과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도핑에 대해 경각심과 처벌 기준을 강화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이러한 의견을 IOC와 WADA 등에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체육회는 또 "단지 메달을 따기 위해 박태환 선수를 출전시켜야 한다거나, 실력이 출중하다는 이유만으로 예외적으로 출전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으며 우리나라가 진정한 스포츠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메달에 연연하지 않고 스포츠 정신에 입각해 국민 눈높이에서 납득할 만한 국가대표가 선발되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