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임신한 고양이를 발로 찬 남자를 잡기 위해 경찰이 나섰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기 시흥에서 길거리를 걷던 한 남성이 임신한 고양이를 발로 차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기 시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5시 50분께 시흥시의 한 마트 앞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이 마트에서 키우는 고양이를 발로 한 차례 걷어찬 뒤 그대로 달아났다.

고양이 주인 A(62·여)씨는 "반려동물로 키우는 임신한 고양이를 누군가 발로 차고 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주의 : 이 남성이 고양이를 차는 아래 영상은 무척 충격적입니다.



A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 남성의 아내로 보이는 여성에게 '왜 고양이를 발로 찼느냐'고 했지만 '나를 봐서라도 봐달라'는 말만 하고 돌아갔다"며 "연락처를 달라는 요구는 거절당해 경찰에 신고하게 된 것"이라고 털어놨다.

발로 걷어차인 고양이는 새끼 8마리를 임신한 상태로, 이 중 2마리는 움직임이 없어 유산이 우려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 주변 CC(폐쇄회로)TV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