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뭐든지 할 수 있는 이 7살 소녀가 당신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7살의 소피 그린은 숙제를 하고, 그림을 그리고, 친구의 발에 매니큐어를 발라준다. 자전거를 타고, 텀블링을 한다.

피플매거진에 따르면 유타주에 사는 크리스티안 & 제레미 그린은 소피가 두 살 때 부모의 연을 맺었다. 소피는 중국에서 왔다.

"소피에게 처음으로 아이스크림을 사줬을 때가 생각나요. 먹여주려고 들고 있었는데 아이가 발로 채가더니 스스로 먹었어요." 바크로프트 TV와의 인터뷰에서 크리스티안이 한 말이다. 그때 엄마는 소피가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걸 직감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