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속한 수비' 류현진, 복귀전서 4⅔이닝 6실점... 89구 소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류현진(29, LA 다저스)이 640일 만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을 마쳤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4회까지 3실점하며 무난한 복귀전을 치르는 듯 했다. 하지만 5회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하고 무너졌다.

the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에게 6구 패스트볼(92마일)을 던져 우중간 선제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윌 마이어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후 맷 켐프를 투수 땅볼, 얀헤르비스 솔라르테를 우익수 파울 플라이로 막았다. 1회 투구 수 16개를 기록했다.

2회에는 첫 타자 데릭 노리스에게 볼넷을 내줬다. 알렉스 디커슨을 1루수 땅볼로 처리한 후에는 알렉세이 라미레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라이언 쉼프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한숨 돌렸지만 투수 포머란츠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해 2점째 실점. 이후 업튼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3회에는 삼진 1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4회 선두타자 노리스에게 유격수 오른쪽 깊숙한 내야안타를 맞았다. 코리 시거의 송구 실책이 겹치며 무사 2루. 디커슨을 2루수 땅볼로 솎아냈고 주자는 3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라미레스에게 중월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쉼프를 중견수 뜬공, 포머란츠를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5회에도 등판한 류현진은 기습 번트를 시도한 업튼을 투수 땅볼로 잘 처리했다. 이어 마이어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막았다. 하지만 켐프, 솔라르테에게 연속 2루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계속된 2사 2루에선 노리스를 고의4구로 출루시켰다. 이후 디커슨이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 정면으로 향하는 듯 했다. 그러나 우익수 푸이그가 주춤했고 이 타구는 우익수를 넘어 2타점 3루타가 됐다.

류현진은 결국 여기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4⅔이닝 동안 6실점의 기록. 총 투구수는 89개(스트라이크 55개)였다. 이어 등판한 케이시 피엔은 라미레스를 범타 처리했다. 류현진의 추가 자책점도 없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