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반도 사드배치, 중국과 러시아는 아마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반도 사드 배치 가능성이 처음 거론된 이후, 중국러시아는 그동안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강한 불만과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나 한미 양국이 미국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8일 공식 결정하면서 한중, 한러 관계에는 막대한 후폭풍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그동안 주한미군 사드 배치는 미국이 북한의 위협을 구실로 동북아에 새로운 미사일방어(MD) 거점을 구축하는 것으로 보고 강력하게 반대해 왔다.

중·러는 지난 2월 한미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논의에 착수하자 자국에 주재하는 한국 대사를 각각 불러 항의하는 등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

한미 공동실무단의 물밑 검토가 진행되는 지난 수개월 동안에도 정상을 위시한 각종 레벨에서 여러 양·다자회의 계기를 통해 사드 배치에 꾸준히 반대 목소리를 냈다.

시진핑은 오바마 면전에서 '사드배치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다.

thaad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이런 상황에서 한미가 그동안 유지해 온 최소한의 '모호성'을 걷어내고 사드 배치를 공식화함으로써 중국과 러시아의 대응도 보다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문가 등 일각에서는 중국이 자국에 대한 한국의 높은 교역 의존도를 무기로 유·무형의 경제 보복에 나설 소지를 우려하고 있다.

공식적인 무역 보복 조치까지는 가지 않더라도 눈에 보이지 않는 각종 비관세 장벽을 동원할 가능성은 있다는 주장이다.

중국이 이미 정치·외교적 문제로 경제보복을 한 전례가 있다는 점도 이런 주장을 강화하는 근거다.

중국은 지난 2012년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분쟁의 상대국인 일본에 희소자원인 희토류 수출 중단 조치로 대응한 바 있고, 2010년 10월 반체제 인사 류샤오보에게 노벨평화상을 준 노르웨이로부터는 연어 수입을 중단했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 의존도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지난해에는 26%에 달했고, 올해 1분기에도 24.7%를 기록했다.

park geun hye china

북핵·북한 문제 대응을 위해 한국정부가 그간 구축해 온 한중, 한러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 관계가 약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중국과 러시아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동아시아 지역의 '전략적 균형', 나아가 한국의 '전략적 위치'에 관한 문제로 보고 있다는 점에서다.

김흥규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장은 "중국과 한반도 통일과 앞으로의 동북아 전체 정세에 대한 커다란 미래 비전을 논하기는 어려운 상황으로 가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이 사드 배치를 통해 한미일을 축으로 하는 미국의 동아시아 MD 전략에 한층 밀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면 중국과 러시아의 경계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park geun hye russia

특히 러시아는 루마니아와 폴란드 등에 구축되는 미국의 MD 시스템에 민감하게 반응해 왔으며 주한미군 사드 배치도 이런 '유럽 MD'와 비슷한 '아시아 MD'로 인식하고 있다.

한국의 독자 대북제재에 따른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 중단에 이어 한러 관계에는 또 하나의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향후에도 사드 배치가 한중, 한러관계에 추가 리스크로 비화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특별한 대책 없이 '고심'만 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