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비욘세 "흑인 사살을 멈추라" 성명서를 발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EYONCE PERFORMANCE
AP
인쇄

미국에서 이틀 새 무고한 흑인 2명이 경찰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공분을 산 가운데 흑인 가수 비욘세(34)가 흑인사회의 단결과 저항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온라인에 공개했다.

비욘세는 7일(현지시간)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네소타와 루이지애나 주에서 경찰 총격을 받고 숨진 필랜도 캐스틸(32)과 앨턴 스털링(37)을 추모하면서 "우리의 분노와 좌절을 행동으로 옮기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욘세는 "우리 커뮤니티(흑인사회)의 젊은 남녀가 죽어나가는 데 신물이 난다. 다같이 일어서서 '우리를 그만 죽이라'고 소리쳐야 한다"며 "연민은 필요 없다. 모두가 우리의 생명을 존중해주길 바랄 뿐"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함께 일어서서, 우리를 보호하기로 서약한 사람들이 우리를 죽이거나 폭력적인 행동을 가하고도 계속 벌 받지 않는 상황이 괜찮다고 믿는 사람들에 맞서 싸워야 한다"면서 "이렇게 생명을 강탈해가는 사건들이 우리를 무기력하게 만들지만, 우리는 다음 세대 권리를 위해 싸운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싸움은 인종·성별 불문하고 자유와 인권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을 위한 투쟁"이라며 "경찰 전체를 향한 것이 아니라 생명의 가치를 모르는 이들을 향한 것이다. 유색인종과 소수계를 상대로 한 전쟁은 끝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욘세는 "정치인들과 지역구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거나 만나, 사회적·사법적 변화를 요구해야 한다"면서 "스털링과 캐스틸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는 동시에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한 불의의 재앙이 끝나기를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비욘세가 흑인 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높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올 초 발표한 신곡 '포메이션' 뮤직비디오에서 흑인을 겨냥한 경찰 총격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이 뮤직비디오는 "경찰에 대한 반감을 조장한다"는 논란을 불러일으켰으나 당시 비욘세는 "우리를 위해 희생하는 경찰관들과 그 가족들에게 큰 존경심과 경탄의 마음을 갖고 있다. 그러나 폭력적이고 정의롭지 않은 경찰에는 반대한다. 이 두 가지는 별개의 문제"라고 단언했다.

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1위인 세리나 윌리엄스도 트위터에 "아침에 런던에서 눈뜨자마자 소식을 들었다. 그는 흑인이었고, 4번이나 총을 맞았다고 한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지?"라고 충격을 드러냈다.

흑인 힙합 가수 MC 해머도 "법을 가장해 일어나는 이런 야만적인 행위는 참 비열하고, 가슴을 아프게 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Close
흑인교회 난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