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실종된 남성이 자신의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R KIDNAP
Mysterious missing person | Jan Stromme via Getty Images
인쇄

대전의 한 대학교에 주차된 차량 뒷좌석에서 40대 남성이 마대자루에 담겨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남성과 채무관계가 있는 30대 남성을 유력 용의자로 보고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남성은 살인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7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께 유성구 한 대학교 주차장에 주차된 A(40)씨의 옵티마 승용차 뒷좌석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시신은 마대자루에 들어 있었으며, A씨 배와 가슴에는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마대자루 안에는 나프탈렌과 얼음주머니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를 찌른 것으로 보이는 흉기도 차 안에서 발견됐다.

그는 지난 3일 오후 10시께 "B(38)씨에게 돈을 받아야 한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되지 않아 A씨 가족이 지난 5일 오전 대덕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 실종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그가 B씨를 만나러 간 것을 확인하고 지난 6일 오후 B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긴급 체포했다.

A씨와 B씨는 군대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B씨를 상대로 조사하던 중 경찰은 A씨 승용차 행적 등을 추적, 이날 오전 숨진 A씨를 발견했다.

B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3일 저녁 대전 서구 모처에서 A씨를 만나고 3∼4시간 뒤 헤어졌다"고 진술했다.

B씨는 A씨를 만난 정확한 장소조차 경찰에 진술하지 않는 등 이날 늦은 오후까지 이어진 조사에서도 끝까지 혐의를 부인했다.

이들은 빌려준 돈을 갚지 않는다며 1억원대 소송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차량이 발견된 대학교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A씨 승용차에 블랙박스는 없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또 승용차와 흉기 등을 감식, 지문을 비롯한 유전자가 발견됐는지 확인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살인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