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이 미국의 북한 인권 제재를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LEI
China's Foreign Ministry spokesman Hong Lei gestures during a daily briefing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fice in Beijing, Tuesday, April 5, 2016. The ministry on Tuesday denounced as “groundless” reports based on documents leaked from a Panama-based law firm that name relatives of current and retired Chinese politicians, including President Xi Jinping, as owning offshore companies. Hong said he would not further discuss the reports and declined to say whether the individuals n | ASSOCIATED PRESS
인쇄

중국 외교부는 7일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을 인권 유린 혐의로 처음 제재 대상으로 삼은 것과 관련해 인권문제에서 한 나라가 다른 나라에 대해 공개적으로 압력을 행사하고 적대시하는 것에 대해서는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평등과 상호존중의 토대 위에서 건설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인권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은 한 나라가 걸핏하면 자기 나라의 국내법을 근거로 다른 나라에 대해 일방적인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훙 대변인은 현재 한반도 상황은 복잡하고 민감하다면서 중국은 유관 각국이 서로를 자극하거나 긴장을 격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말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유엔의 2270호 제재결의안을 엄격하고 완전하며 정확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말하고, 중국이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비핵화-평화협정' 병행추진 주장에 부응해 북핵 문제를 다시 대화와 협상의 궤도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