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925년 서울역(경성역)의 모습이 공개됐다(청사진, 도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25년 지금의 서울역인 경성역 완공 당시 모습이 담긴 도면이 공개됐다.

서울역사박물관은 '경성역 정면도', '경성정거장본옥기타개축공사준공도'(京城停車場本屋其他改築工事竣工圖), 경성역 청사진 등 3점의 유물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경성역 정면도는 상단에 '경성역', 하단에는 '정면'이라는 단어와 축척·준공일·제도자가 각각 기록돼 있다. 경성정거장본옥기타개축공사준공도는 역의 뒷면과 우측면을 각각 그린 그림이다.

경성역은 일제강점기인 1925년 9월 남만주철도주식회사를 건립주체로 시미즈 건설이 시공했다. 흔히 도쿄역을 모방했다고 알려졌지만, 실은 1896년 세워진 스위스 루체른 역을 따라 했다.

  •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경성역 청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정면도
  •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경성정거장본옥기타개축공사준공도
  •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 서울역사문화박물관 제공



이 두 유물은 직접 제도한 원본 도면으로, 양병남(67)·신정숙(65·여)씨가 기증했다. 그동안 도쿄대 건축학과 교수 쓰카모토 야쓰시가 남긴 설계입면도와 준공 평면도 일부만 남아 있었을 뿐, 준공도면의 원본 문서가 없던 탓에 이번 사료는 가치가 높다고 평가된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이번에 기증받은 경성역 준공도면을 앞으로 관련 연구에 활용할 것"이라며 "경성역 관련 전시를 통해 시민에게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