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함틋' 파격의 첫방..김우빈X수지, 그리고 마지막 1분

게시됨: 업데이트됨:
K
kbs
인쇄

첫 방송부터 파격이다. 두 대세 청춘스타의 만남 자체도 관심을 잡아끌만한 요소였는데, 이로는 부족했는가 보다.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묶어둘 여러 장치들을 과감하게 공개하면서 이목을 한 번에 집중케 한 것. 김우빈이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는 점이 공개됐고, 그와 수지가 어렸을 때 알던 사이라는 것도 벌써 밝혀졌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의 이야기다.

뻔한 듯 하지만 가장 흡인력 높을 수 있는 시한부 러브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등장, 예상치 못했던 두 청춘 스타와 출연 배우들의 몰입감 높은 열연, 아름다운 영상미와 세련된 BGM 등이 이 작품의 강점이라고 볼 수 있을 듯하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는 이란 시청자들을 잡아두는데는 성공한 모양새다. 특히 신준영(김우빈 분)과 노을(수지 분)이 서로 아는 사이였음이 밝혀지는 마지막 1분이 압권이었다. 눈 내리는 도로 위에서 마주 보고 있는 두 사람의 투샷, “알아 이 X자식아”라는 노을의 대사는 임팩트를 극대화 시키기도.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가 펼쳐지리라는 예고였다. 이 드라마는 톱스타이자 1년밖에 살지 못하는 시한부 인생의 신준영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다큐 PD 노을의 사랑을 담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한부를 선고받은 준영(김우빈 분)과 그를 취재하려는 노을(수지 분)의 이야기가 꽤나 강렬하게 그려졌다. 자신이 불치병에 걸렸다는 것을 알고 시한부 1년을 선고 받은 준영. 그는 다가올 죽음을 애써 부정하면서도 차근차근 주변을 정리해갔다.

노을은 우연히 술집에서 준영의 다큐를 제작하려는 이들과 마주쳤고, ‘다큐를 찍지 않겠다’고 선언한 준영을 설득하겠다고 나섰다. 물론 준영의 반응은 거절. 노을은 다음날 아침 차를 타고 나가려는 준영의 조수석에 올라탔고, 준영은 그런 그를 겁주기 위해 거칠게 달리기 시작했다. 결국 준영은 토를 하며 고통스러워하는 노을에게 수표를 던져주며 다신 보지 말자고 경고했고 노을은 그대로 도로 위에 누워버렸다.

이어진 마지막 장면이 치명적이다. 김우빈은 감정을 폭발시키며 “너 나 몰라!?”라고 물었고, 이에 수지는 모른 척 다른 말을 하다가 결국에는 “알아 이 X자식아”라며 사실을 털어놓는다. 김우빈은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압도했고, 수지는 순식간에 표정을 바꾸며 반전이 주는 쇼크에 힘을 더했다.

까칠한 남자 준영과 처절하게 살아가는 노을은 악연인 듯 보였지만, 알고 보니 과거 인연을 맺었던 사이. 앞으로 죽음을 앞둔 준영과 노을이 어떤 이야기와 마주하게 될지 벌써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