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혁신을 강조하며 대표적인 혁신 실패 사례 '울워스 쥐덫'을 인용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혁신을 강조하며 실패한 혁신의 사례를 인용했다는 소식이다.

박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주재하면서 '쥐덫' 이야기를 꺼냈다.

"미국의 '울 워스'라는 쥐덫 회사가 있는데 여기서 만든 쥐덫에 한번 걸린 쥐는 절대로 놓치지 않고 잡을 수가 있었고, 또 거기에만 그친 것이 아니라 예쁜 모양의 위생적 플라스틱 쥐덫으로 만들어서 발전을 시켰다는 거죠."

박 대통령은 미국 시인 랠프 월도 에머슨의 글귀롤 인용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미국의 시인 랄프 왈도 에머슨의 글귀로 화두를 던졌다. 그 문장은 이렇다. '만약에 당신이 더 좋은 책을 쓰고, 더 좋은 설교를 하고, 더 좋은 쥐덫을 만든다면 당신이 외딴 숲속 한가운데 집을 짓고 산다 하더라도 세상 사람들은 당신의 집 문 앞까지 반들반들하게 길을 다져 놓을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를 읊은 뒤 "여기서 쥐덫은 지금으로 말하면 제품이라고 할 수가 있겠다"며 "지금 쥐덫을 상품으로 대단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냐만서도 이런 정신은 우리에게 생각하게 하는 바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뉴스1 7월7일)


그러나 박 대통령이 언급한 '울워스 쥐덫'은 실패한 혁신의 대표적인 사례로 널리, 아주 널리 알려져있다.

pgh

동아비즈니스리뷰에 따르면, 이 제품은 '혁신의 역설'을 웅변하는 사례로 기록되고 있다.

그런데 이 ‘더 좋은 쥐덫’은 처음에는 잘 팔리는 듯하다가 금세 매출액이 떨어지더니 결국 실패한 제품이 되고 말았다. 이유를 분석해보니 고객들은 쥐가 잡혀있는 쥐덫을 처리하기 어려워 쥐와 함께 쥐덫째로 버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좋은 쥐덫은 그냥 버리기에는 너무 예쁘고 아까워서 차마 버리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다 보니 쥐가 죽은 후 꺼내서 쥐덫을 깨끗이 씻은 후 다시 사용하려고 했는데, 그 과정이 너무나 징그럽고 불쾌해서 사람들은 구식 쥐덫을 사용하는 것이 낫겠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동아비즈니스리뷰 제70호, 2010년 12월)

심지어 '더 나은 쥐덫의 오류(Better Mousetrap Fallacy)'라는 용어도 나올 정도다.

LG경제연구원은 그동안 뼈아픈 실패를 경험한 혁신제품들을 열거하면서 이들의 실패 원인을 ‘더 나은 쥐덫의 오류(Better Mousetrap Fallacy)’라는 말로 설명했다. 품질이 더 좋은 쥐덫을 만들어 팔면 고객들이 스스로 알아서 제품을 구매할 것이라는 기업들의 제품 중심적 사고를 꼬집는 표현이다. (사이언스타임스 2010년 10월15일)

한편 12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을 담당해왔던 조인근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낸 사실이 6일 보도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