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남구가 서울시의 수서동 행복주택 건립을 '갑질'이라고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4
연합뉴스
인쇄

서울 강남구 수서동 727번지에 공공임대주택을 짓겠다는 서울시와 이 계획에 반대하는 강남구 간 공방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강남구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가 이날 수서동 727번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제한 직권 해제를 고시한 것에 대해 "무소불위 불통 행정으로, 전형적인 갑질에 해당한다"고 성토했다.

강남구는 수서동 727번지의 대체부지로 한티역 인근 부지 등 7곳을 시에 제시했지만, 시가 검토나 협의 없이 '이전 불가' 입장만 회신했다고 주장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수서동 727번지는 도로 한복판으로, 교통이 혼잡하고 소음과 분진에 상시 노출되는 곳인 탓에 행복주택이 들어선다면 주민이 창문도 제대로 열지 못하는 환경에 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구청장은 "아파트 주거 단지가 밀집된 한티역 부근이 오히려 더 적합하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게 아니라 주택부지로 적합하지 않은 장소를 이전하라고 요청하는 것을 두고 지역이기주의로 몰아가는 건 근거없는 모함"이라고 비판했다.

d

앞서 서울시도 설명자료를 내고 강남구의 주장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서울시는 강남구가 대체부지로 제시한 한티역 옆 주차장 등 7곳에 대해 가능 여부를 검토했지만, 모두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이런 결과를 지난달 30일 공문으로 강남구에 회신했다고 밝혔다.

한티역 주차장은 수서동 727번지 면적의 5분의 1 수준으로 협소하고, 727번지에서 실증하려는 모듈러주택(조립식 소형주택) 2개 건립이 불가능해 국가 연구개발(R&D) 사업 목적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서동 727번지에 건립할 행복주택은 다른 지역이 아닌 바로 강남구 수서동의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에 우선 혜택을 주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서동 727번지에는 서울시가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임대주택 41가구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강남구가 시민을 위한 광장을 조성해야 한다며 맞서 연일 공방이 벌어지고, 법원에서는 소송이 진행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