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옥철'과 다름 없던 서울지하철 9호선이 8월말 증차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내 한 몸을 더하는 것이 미안하다"고 할 정도로 출퇴근시간 혼잡도가 극심한 지하철 9호선에 8월 말이면 신규 차량이 투입된다.

7일 서울시의회 우형찬(더불어민주 양천3)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9호선 차량 4편성 16량을 8월 말에 추가 투입하고, 10월 말에 나머지 4편성 16량을 넣을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9호선에는 8편성 32량이 증차되는 셈이다.

신규 전동차는 5월24일부터 개화차량기지에 입고돼 기지 시험을 거쳐 예비주행과 본선 시운전 중이다.

예비주행과 시운전은 각각 1천㎞ 이상 한다. 9호선 구간을 약 20회씩 왕복하는 것이다.

9호선 전동차는 현재 36편성 144량에서 연말이면 44편성 176량으로 늘어난다.

9

다만, 8월 말에 4편성이 추가된다고 해도 당장 혼잡도가 뚝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구조에서 전동차가 투입된다고 해도 배차 간격이 크게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지막 역인 종합운동장역에서 회차를 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것이 노선 전체에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 곳이 본래는 종점이 아니다 보니 차량기지가 연결돼있지 않아 회차가 어렵다.

서울시는 혼잡도를 최대한 낮추는 데 초점을 맞춰 신규 전동차 투입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내년부터 9호선 급행에 6칸(량)짜리 지하철이 다녀야 시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혼잡도가 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9호선에는 현재 4칸짜리 짧은 차량이 다닌다

서울시는 내년에 전동차 38량을 새로 들여 6칸짜리를 17편성 운행할 계획이다. 4칸짜리는 44편성에서 28편성으로 준다. 모두 45편성이 된다.

2018년에는 전동차 80량을 도입해 294량으로 늘린다.

9호선 3단계(잠실운동장∼보훈병원)가 개통하기 전에 45편성에서 49편성으로 늘며 4칸짜리는 없어지는 대신 모두 6칸으로 바뀐다.

6월 현재 9호선은 하루 평균 49만 2천980명이 이용한다.

지난해 9월 혼잡도 조사에서 출근시간인 오전 8∼9시에 9호선 급행열차 염창역 구간 혼잡도가 233%에 달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9호선은 잠재 수요도 상당히 많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증차가 되면 이용객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Close
지하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