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빠가 내 대마를 태웠다'고 경찰에 신고한 아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호주 남성이 자신이 키우던 대마를 불태운 아버지를 경찰에 신고한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다.

호주 북부준주(NT) 경찰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저녁 주도(州都) 다윈으로부터 4O㎞ 떨어진 험프티두에서 신고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신고한 남성은 매우 격분한 목소리로 자신이 애지중지하던 대마를 아버지가 모닥불로 모두 태워버렸다고 신고했다.

어이없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직접 현장을 찾았고, 다 타버린 대마를 발견했다.

marihuana

멕시코 당국이 2015년에 불태운 마리화나와 약품들. 이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경찰은 신고한 남성에게 마약 원료인 대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며, 이로 인해 기소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이 사건을 페이스북에 알린 경찰 루이스 요르겐센은 "그는 대마를 소지한 것보다 대마를 태운 것이 더 잘못이라고 믿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러나 증거인 대마가 모두 타버린 탓에 이 남성과 아버지 모두 기소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이 페이스북 등을 통해 알려지자 많은 누리꾼은 실소를 금치 못하며 "이런 멍청이가 있나?", "너무 멍청한 죄로 체포돼야 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