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빌 게이츠 '단축번호 두 갠데 하나가 버핏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이 25년의 나이 차이를 훌쩍 뛰어넘은 우정을 나누고 있다.

게이츠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gatesnotes.com)에 '배움과 웃음의 25년'이라는 글에서 버핏을 처음 만난 25년 전, 1991년 7월 5일을 회상했다.

gates warren buffett

버크셔 헤서웨이의 연례 회의에 참석한 버핏과 게이츠.

그는 버핏이 자신과 아내 멜린다의 삶을 모든 면에서 바꿔놨기 때문에 그를 만난 날짜를 똑똑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버핏이 게이츠를 도운 것은 2가지였다. "더 많이 배우고 더 많이 웃는 것"이었다.

게이츠는 버핏을 만나기 전에는 그를 탐탁지 않게 여겼다.

"그 사람은 종잇조각을 사고팔 뿐이에요. 그건 진짜 부가가치가 생기는 게 아니에요. 우린 공통점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버핏이 참석하는 자리에 오라는 어머니의 말에 게이츠는 이렇게 거절했다. 컴퓨터광인 자신과 투자가인 버핏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다.

어머니의 설득으로 마지못해 버핏을 만났을 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에 관해 날카로운 질문을 받았다. 둘은 대화에 푹 빠졌고 몇 시간이 금세 흘렀다.

게이츠가 느끼기에 버핏은 거물 투자자처럼 거들먹거리지 않고 겸손했다. 재미도 있었다.

게이츠가 가장 깊게 감명받았던 것은 버핏이 세상에 대해 분명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첫 대화에서 깊은 우정이 싹텄다.

게이츠는 버핏을 알아가면서 6살짜리 아이 같은 그의 입맛에 놀랐다. 그는 햄버거나 아이스크림, 코카콜라를 달고 사는 버핏과 식사하러 나가는 것이 즐겁다고 했다.

게이츠는 버핏이 자신의 집에 묵었을 때 아침으로 과자 오레오를 먹었다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gates warren buffett

지난해 5월 함께 탁구를 치는 버핏과 게이츠.

게이츠의 사무실 전화에는 단축번호가 2개밖에 없다. 자신의 집과 버핏이다.

그는 버핏으로부터 끊임없이 무언가를 배운다. 둘은 기업과 정치, 세계적 이슈, 새로운 혁신 등에 관해 즐겨 이야기한다고 게이츠는 말했다.

투자가의 눈과 테크놀로지스트의 관점이 서로 달라 대화가 흥미롭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게이츠는 빌&멜린다 재단의 이사인 버핏이 자신과 아내에게는 함께 고민할 수 있는 훌륭한 파트너라고 했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워런이라면 어떻게 할까?"를 스스로 물어보면 대체로 최선의 해답이 나온다고 그는 설명했다.

게이츠는 또 버핏을 아버지 같은 존재라고 칭했다. 둘의 나이는 게이츠가 60세이고 버핏은 85세다.

게이츠는 버핏처럼 사려 깊고 친절한 친구를 둔 것이 행운이라고 말했다.

게이츠가 버핏이 사는 오마하에 갈 때면 버핏은 지금까지도 공항으로 마중 나온다. 작은 성의 표시지만 자신에게는 정말 큰 의미가 있다고 게이츠는 말했다.

게이츠는 항상 비행기 문이 열리기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버핏이 새로운 이야기와 조크와 함께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