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제 아이폰에선 16GB 모델이 없어질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애플이 아이폰 신모델에서 저장용량 16GB 옵션을 없애고 32GB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애플의 아이폰 계획을 잘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관련 기사 : 애플, 아이폰 '최소 저장공간'으로 3조 3천억 원 챙긴다

iphone

왼쪽부터 아이폰 6S 플러스, 6S, SE.

현재 애플의 아이폰 6와 아이폰 6S의 용량은 16GB와 64GB, 128GB 등 3가지다. 각종 앱이나 게임, 음악, 사진, 동영상 등을 이용하는데 16GB는 부족하다는 소비자가 많다.

사용자들이 16GB 버전을 사고, 얼나 지나지 않아 속도가 느려지고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구매하라는 알림이 뜨고, 결국 앱이나 프로그램에 필요한 공간이 모자라는 경험을 겪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많은 소비자는 가격이 10만원 넘게 더 비싼 64GB를 선택했다.

앞서 올 초부터 아이폰 7 플러스의 최대 용량은 256GB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애플은 차기 아이폰을 오는 9월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속 모델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대체로 '아이폰 7'으로 불리고 있다.

WSJ는 또 애플의 카메라 기능이 대폭 향상될 것이라고 전했다.

apple store

샌 프란시스코에 문을 연새로운 애플 스토어.

이 신문은 5.5인치 크기의 플러스 모델에는 2개의 카메라 렌즈가 들어가 전반적으로 사진의 질이 좋아지고 심도 효과가 더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이 센서 여러 개를 이용한 3차원 이미징에 특화한 프라임센스(PrimeSense)와 링크스(LinX)를 인수한 것을 고려하면 듀얼 카메라 렌즈를 채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WSJ는 설명했다.

4.7인치 크기의 일반 모델은 센서가 향상된 단일카메라가 탑재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애플보다 앞서 한국 LG전자와 중국의 화웨이 등은 듀얼카메라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차기 아이폰의 디자인은 많이 달라지지 않으며 헤드폰 포트가 사라져 두께가 얇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