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테일러 스위프트-톰 히들스턴, 인스타로 커플 인증하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테일러 스위프트와 톰 히들스턴 커플이 드디어 인스타그램에서 공식 커플이 됐다.

코스모폴리탄에
따르면 테일러 스위프트의 친한 친구인 브리타니 라마나는 6일 인스타그램에 히들스위프트 커플, 블레이크 라이블리-라이언 레이놀즈 커플과 본인 사진을 올렸는데, 이는 히들스위프트 커플의 첫 공식 인스타 사진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

Britany LaManna(@britmaack)님이 게시한 사진님,

한편, 톰 히들스턴은 미국 독립기념일에 'I ♥ T.S.'(나는 테일러 스위프트를 사랑해)라고 적힌 탱크톱을 입고 해변에서 물놀이하는 장면이 포착됐는데, 버즈피드에 의하면 네티즌들은 T.S.가 토니 스타크를 뜻하는 게 아니냐며 이들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에 트위터 유저들은 히들스턴의 탱크톱을 엄청난 놀림거리로 삼으며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톰 히들스턴이랑 테일러 스위프트는 8,000km 반경의 모든 사람을 간접적으로 부끄럽게 만들었어.

그냥 말하는 건데, 내가 만약 누굴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 사람 이름이 적힌 티셔츠를 입어서 사람들이 내가 마치 그를 사랑한다고 생각하게 할 것 같아.

만약 내 남자친구가 'I ♥ A.B.'라고 적힌 탱크톱을 입고 수영한다면 말이야. 분명 집에 가서 '당신은 당신 삶을 살아야 해.'라고 말할 거야.

톰 히들스턴을 본 나.

이걸 보면 톰 히들스턴이 내기에서 졌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잖아.

히들스턴의 탱크톱은 사실 T.S. 엘리엇을 위한 찬양이야. 다들 진정하라고.

이러나 저러나, 참 대단한 커플이다.

h/t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