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영춘 의원 "신고리 5·6호기 취소 소송 제기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진구갑) 비상대책위원은 6일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과 관련, 인근 지역에 건설 예정인 신고리 5·6호기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건설 승인의 위법성을 가리는 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만약 진도 5.0이 아니라 더 센 지진이 왔다면 고리원전이 안전할 것인지 의문을 갖는다"면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절차가 잘못됐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승인을) 취소하는 가처분 소송을 낼 계획"이라고 밝했다.

김 위원은 "고리원전 반경 30㎞ 안에는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이 350만명이 살고 있고, 반경 50㎞ 안에는 50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며 "만약 후쿠시마·체르노빌 사태와 같은 일이 발생하면 최소 350만명, 최대 500만명을 피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42

6월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핵ㆍ에너지전환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신고리 원전 5ㆍ6호기 건설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무슨 방법으로 할 것인가 이것은 불가능한 미션"이라면서 "고리원전은 짓지 말아야 할 곳에 원전을 지어놓은 우리나라 정부가 저지른 최악의 범죄적 행위다. 과거 독재, 후진국 시절에는 모르고 그랬다 해도 지금 개명된 세상에 계속 원전을 짓는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은 "원자력안전위의 야당 추천위원이 한 부지에 다수의 원전을 짓는 데 대해 안전성 검사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도 안전위는 다수결 표결처리로 5·6호기의 건설을 승인했다"며 "오늘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 모임을 소집해 이 문제를 논의하고, 부산·경남 우리당 의원들과도 논의해서 소송을 적극적으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