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표창원이 '잘 생긴 경찰'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걸 사과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6일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학교전담경찰관이 여고생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어 파문을 일으킨 것과 관련, "잘생긴 경찰을 배치할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라고 언급한데 대해 사과했다.

표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 "논란에 대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표현 자체에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며 "다만 그 말씀의 요체는 경찰에서 학교 전담 경찰관을 선발하면서 '인기도', '호감도'의 두가지 기준을 내걸고 선발하다 보니 학교 전담 경찰관들도 자꾸 포스터를 붙이면서 외모를 나타내고 무엇이든 상담해주겠다는 이벤트도 하는 등 자꾸 위험한 상황들이 연출되는 제도적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yonhap

이어 "이런 부분을 보지 않고 단지 현재 적발된 개인 경찰관에게만 비난의 화살을 집중할 경우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게 되고 추가적인 문제의 예방을 못하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표 의원은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상당히 당황스럽다. 백남기씨 사건, 법조비리 등은 전혀 제기 되지 않고 발언에 대한 해석의 논란만 있는 게 무척 유감스럽다"며 "하지만 결국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한 것은 저이기 때문에 부분은 제가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