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의 도발을 응징하겠다며 군의 놀라운 대응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우리 군이 북한의 계속되는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최전방지역에 대북확성기 방송시설 10여 개소를 추가 설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5~6대를 운용 중인 이동식 확성기 방송 차량도 2배가량 늘릴 계획이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6일 "군사분계선(MDL) 인근 최전방지역에 설치된 고정식 대북확성기 방송시설을 연말까지 현재보다 2배 가까이 늘릴 계획"이라며 "이동식 확성기 방송 차량도 2배 확대해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고정식 대북확성기 방송시설은 최전방지역 11개소에 설치돼 있는데 연말까지 10여 개소를 더 만들겠다는 것이다.

연말까지 고정식 확성기 방송시설이 2배 가까이 늘어나면 최전방지역 북한군 부대와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 대북심리전이 더욱 효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e

군 당국은 이를 위해 지난 4월 고정식 확성기 24대와 이동식 확성기 16대의 입찰 공고를 냈으며 같은 달 국내 한 업체 제품을 선정했다.

추가로 배치되는 고정식 확성기는 10㎞ 이상의 거리에서 사람의 목소리가 선명하게 들릴 정도로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과 업체는 앞으로 북한의 대남 확성기에 간섭받지 않도록 성능을 계속 보완해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식 확성기도 고정식 성능에 버금가는 장비로 보강되며, 유사시 북한군 포격에 대비해 거점을 옮겨가는 방식으로 대북심리전을 펼칠 계획이다.

대북확성기를 2배로 늘리기로 한 것은 북한의 계속되는 핵 위협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응징 차원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특히 김정은 정권이 성공할 수 없는 '핵-경제 병진' 노선을 내세워 주민 삶과 국가 경제를 더욱 수렁으로 몰고 가는 현실을 북한군과 주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자는 취지도 있다"고 전했다.

대북확성기 방송시설이 확대되면서 방송 콘텐츠도 김정은 정권과 관련한 비판 수위와 분량을 늘려 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거대한 둑이 무너지는 것도 결국 바늘구멍 하나의 틈에서부터 시작된다. 북한이 가장 아파하는 내용을 전할 것"이라며 "북한 주민에게 진실을 알리고, 북한 정권이 믿고 있는 최전방부대의 정신무장 상태를 와해시키는 데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