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자살한 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 712명이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남부지검 김홍영 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들이 자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사법연수원 41기 동기회(회장 양재규)는 5일 서울지방변호사회 지하1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다.

동기회는 "김 검사는 명랑하고 유쾌한 성격에 축구 등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이었고 그에게는 무엇보다도 소중한 부모님과 친구들과 직장동료들이 있었기에 업무 스트레스만으로는 자신의 목숨을 버릴 사람은 결코 아니었다"며 "김 검사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고 그 죽음에 책임이 있는 자를 엄벌할 것을 대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검사가 사망 전에 친구나 동료들과 주고받은 메시지, 김 검사의 유족이 제출한 탄원서 등을 기초로 김 검사에 대한 폭언·폭행과 업무 외적인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를 철저히 조사해 그 결과에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에는 712명이 참여했고, 이중 450명이 실명을 밝혔다고 동기회는 설명했다.

김 검사의 연수원 동기들이 김 검사의 자살원인을 업무스트레스가 아닌 폭언·폭행 및 부당한 지시 가능성을 언급함에 따라 검찰의 진상규명 및 감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달 초 김 검사의 부모로부터 탄원서를 받고 서울남부지검에 진상조사를 지시한바 있다. 2일부터는 대검 감찰본부 차원의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