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라마단에 사우디에서 또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UDI
In this photo provided by Noor Punasiya, people stand by an explosion site in Medina, Saudi Arabia, Monday, July 4, 2016. State-linked Saudi news websites reported an explosion Monday near one of Islam's holiest sites in the city of Medina, as two suicide bombers struck in different cities. (Courtesy of Noor Punasiya via AP) | ASSOCIATED PRESS
인쇄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의 종료를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3건의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해 보안요원 4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을 입었다.

특히 이번 테러에는 이슬람 성지인 메디나가 포함돼 아랍국가들이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라마단 기간 테러를 선동한 바 있어 직간접적 관련성을 의심받고 있다.

사우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슬람 성지 중 하나인 사우디 메디나의 대표적인 모스크인 마스지드 알나바위(예언자의 사원) 근처 검문소 주차장에서 이날 오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테러범은 이 검문소 주차장 인근에서 식사하던 경찰들에게 다가가 폭탄 조끼를 터트려 자폭했고 이로 인해 보안요원 4명이 숨지고 5명이 크게 다쳤다.

사우디 현지 방송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공개된 현장 영상엔 사람 2명이 쓰러져 있고 불길이 치솟는 자동차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이 같은 테러가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메디나는 메카와 함께 이슬람 최고 성지로, 다른 곳보다 경계가 삼엄한 만큼 자살폭탄 테러는 이례적인 일이다.

테러가 발생할 시점에 이슬람교도 수천명이 이 모스크에서 기도하던 상황이라서 자칫 대형 참극으로 이어질 뻔했다는 한숨이 쏟아졌다.

saudi

이집트,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등 무슬림 국가들은 이날 사우디에 대한 폭탄 테러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집트 외무부는 "라마단 기간에 이슬람 최고 성지 중 한 곳을 공격했다는 것은 테러리즘에 종교나 신앙 또는 인간애가 없음을 확인시켜줬다"고 비난했다.

레바논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도 "모스크 근처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에 대해 이슬람교도들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메디나에서 테러가 일어나기 전 이날 오후 사우디 동부 주(州) 카티프의 한 모스크 주변에서도 자살 폭탄 테러범이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

목격자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는 자살 폭탄 테러범 시신과 함께 터진 차량 폭탄도 발견됐다.

인명피해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으며 당시 예배를 드리던 신도들은 무사히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티프는 시아파가 주로 모여 사는 곳으로 이들 사건의 배후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saudi

사우디 경찰들이 차량 폭탄테러 현장을 조사하는 모습. 제다, 2016년 7월4일. ⓒAP/Al-Ekhbariya

수니파 무장조직 IS는 카티프를 비롯해 사우디 동부 시아파 거주지역에서 테러를 수차례 자행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22일 알카티프의 시아파 모스크를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로 22명이 숨진 데 이어 10월 16일 이곳 시아파 종교시설에서 무장 괴한 1명이 자동소총을 난사, 여성 1명을 포함해 5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

IS는 이들 시아파를 노린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또 사우디의 왕정이 세속적이고 타락했다면서 이슬람 성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되찾겠다고 선동해왔다.

앞서 이날 새벽 사우디의 항구 도시 제다의 미국 총영사관 인근에선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비원 2명이 다쳤다.

사우디 내무부는 미국 총영사관 옆에 있는 병원 주차장에 다가오는 테러범을 경비요원들이 제지하자 폭탄 조끼를 터트려 자폭했다고 밝혔다.

테러범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경비원 2명은 경상을 입었으며 병원 주차장의 차들도 일부 파손됐다.

사우디 주재 미국 대사관은 이번 테러로 인한 영사관 직원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이 테러 또한 누가 저질렀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