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당신은 군함새가 공중에 얼마나 오랫동안 떠 있을 수 있는지 믿기 힘들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frigatebird

세상에서 가장 긴 민항 노선의 거리는 8,800마일이 넘고 비행 시간은 17시간이 넘는다. 끔찍할 정도로 긴 시간이다. 특히 소음 제거 헤드폰 없이 이코노미 석에 앉았다면 정말 길다.

그러나 큰군함새에게 있어 그런 비행은 아무것도 아니다. 이 놀라운 바닷새는 몇 주 동안이나 떠 있을 수 있으며, 하루에 수백 마일을 날고 날면서 먹고 잔다.

과학자들은 가벼운 태양열 센서를 단 군함새 수십 마리를 몇 년 동안 추적해서 이런 사실을 밝혔다. 센서는 새의 고도와 GPS 정도, 심박, 심지어 날갯짓 빈도까지 파악한다.

사이언스 저널에 금요일에 실린 이 연구는 군함새가 최고 56일까지 떠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

이건 놀라운 결과다. 프랑스의 쉬즈 생물학 센터의 앙리 바이머스커쉬는 포퓰러 메커닉스에 “군함새가 며칠 동안 날 수 있다는 건 알려져 있었지만, 두 달 동안 날 수 있다는 건 전혀 뜻밖의 일이다.”

더 오래 날 수 있는 새들도 있다. 고산칼새는 200일 이상 내려앉지 않고 날 수 있다. 하지만 바이머스커쉬는 이런 새들은 이번 연구에 사용한 것 같은 센서를 이용하기엔 너무 작다고 말했다.

짐작할 수 있는 바와 같이, 군함새들이 활공을 아주 잘 한다는 게 밝혀졌다. 날갯짓은 6분에 1번 정도밖에 하지 않았다. 새들은 대부분 30미터에서 2,000미터 사이의 고도를 유지했으며, 가끔은 무려 4,000미터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기류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새들은 구름 속으로도 겁없이 들어갔다. 이 역시 놀라운 발견이다. 바이머스커쉬는 구름 속의 난류와 높은 고도의 낮은 온도를 생각하면 뜻밖의 발견이라고 허프포스트에 말했다.

큰군함새는 몸 길이 1미터 이상, 날개 길이 2.5미터까지 자란다. 주로 날치를 먹고 태평양, 인도양, 남대서양 섬에 둥지를 튼다.

허핑턴포스트US의 You Won’t Believe How Long This Amazing Bird Can Stay Alof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