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美독립기념일 노렸나...사우디 美총영사관 인근 자폭테러(종합2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일(현지시간) 새벽 사우디아라비아의 항구 도시 제다의 미국 총영사관 인근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디 내무부는 테러범이 이날 오전 2시 15분 영사관 맞은편에 있는 한 병원 주차장에서 경비 요원들이 접근하자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폭탄을 터뜨린 이는 사망했고 경비요원 두 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으며 주차장에 있던 일부 차가 망가졌다.

테러범은 경비가 삼엄한 미국 영사관 모퉁이에 있는 교차로에서 수상하게 행동하다 경비요원들의 눈에 띄었다고 내무부는 설명했다.

내무부는 테러범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 테러범이 미국 외교 시설을 의도적으로 노렸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인근에는 모스크도 있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영사관 직원 대다수는 사무실을 다른 장소로 옮겨갔다.

사우디 주재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영사관 직원의 피해는 없다고 확인하고, 사건을 조사하는 사우디 당국과 연락을 계속 주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은 미국이 긴 독립기념일 휴가에 접어들면서 미국 전역에서 테러 경계가 높아진 상황에서 발생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제다에서 발생한 사건을 알고 있으며 추가 정보를 위해 사우디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2004년에도 알카에다와 연계된 괴한들이 제다의 미국 총영사관을 공격해 영사관의 현지인 직원 5명과 괴한 4명 등 총 9명이 숨진 바 있다.

최근에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서방 동맹국의 IS 격퇴전에 협력하고 있는 사우디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공격해 왔다.

사우디 내무부는 지난 2년 동안 자국 내 IS 추종자들이 시아파나 군경을 겨냥해 벌인 테러가 26건이었다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작년 3월 보안상 우려를 이유로 리야드의 대사관 주요 사무실과 함께 제다와 다란의 영사관의 문을 닫기도 했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