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혜수는 30년째, 오늘도, 진화 중

게시됨: 업데이트됨:
3
오센
인쇄

어느새 데뷔 30년째다. 한 분야에서 30년째 활동한다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더욱 놀라운 점은 여전히 김혜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김혜수를 좋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김혜수의 위치는 배우 중에서도 독보적이다. 연기나 인품 그리고 외모 면에서도 흠잡을 만한 사건이 없었다. 철저한 자기관리와 꾸준히 연기에 대해 고민을 하며 현재까지 앞으로도 최고의 배우 자리에 서 있다. 그렇지만 김혜수는 아직도 연기가 두렵고 목마르다.

1

김혜수는 최근 ‘굿바이 싱글’과 관련된 인터뷰에서 30년째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는 비결을 밝혔다. 김혜수는 “저는 연기로서 최고인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늘 최정상의 언저리에 있으려고 노력했고 최선을 다했다. 그 언저리에 있었던 덕분에 배우로서 많은 공부를 했다. 배우로서 가장 좋은 공부는 좋은 배우의 연기를 눈앞에서 보는 것이다. ‘타짜’에서 조승우 씨와 김윤석 선배가 연기하는 것을 직접 보면서 너무 흥분됐다. 내가 정 마담이라는 것을 잊을 정도였다. 눈앞에서 그들이 연기하는 공기나 호흡은 모니터 화면과는 전혀 다르다”고 겸손하게 밝혔다.

5

정상의 언저리에 있었다고 밝힌 김혜수도 캐릭터에서 톱스타로서 자신의 모습을 지우기 위해 오랜 고난의 시간을 보냈다. 아역을 거쳐서 미숙한 성인 연기를 펼칠 때도 항상 고민이 많았다. 그런 김혜수가 고민의 터널을 뚫고 나오게 한 역할은 ‘타짜’의 정마담이었다. 김혜수는 그 작품을 하면서 처음으로 용기를 내서 스태프를 비롯한 도움을 요청했다.

4

이대 나온 정마담 이후 김혜수는 매번 새로운 연기적인 변신과 시도를 보여줬다. 흥행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연기로 훌륭한 평가를 받은 영화 ‘좋지 아니한가’, ‘이층의 악당’에서 하자 있는 인간을 연기했다. 이와 동시에 ‘엣지’ 있는 모습도 잃지 않았다. 드라마 ‘스타일’과 영화 ‘도둑들’에서 모든 여성의 워너비로 떠올랐다. 김혜수는 여전히 멋진 몸매와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그리고 2016년 ‘시그널’과 ‘굿바이 싱글’로 만개한 연기력을 마음껏 뽐냈다.

2

3

김혜수는 데뷔 30년을 지나고 있는 지금도 계속해서 배우로서 어떤 연기를 펼쳐야 하는지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다. 그런 김혜수의 모습을 보며 대중들은 때론 울다가 한바탕 웃기도 한다. 대체자가 없는 배우로서 김혜수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