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국 장마 영향권 : 6일까지 중부 최대 300㎜ 이상 '물폭탄'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4일부터 6일까지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중부지방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폭우가 내리면서 최대 300㎜ 이상의 강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늘 밤∼5일 아침까지와 5일 밤∼6일 아침에 장마전선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중부지방을 통과해 비구름대가 매우 강해질 것"이라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4일 예보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머물러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으며, 충북·경북 북부·강원 남부에는 곳에 따라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42

4일부터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100∼200mm(많은 곳 300mm 이상), 남부지방·제주도 30∼80mm이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머물러 서울·경기도를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비가 계속 이어지겠고, 남부지방에서는 이날 늦은 오후부터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4일 밤부터 6일까지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 것로 보인다.

특히 1일부터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지반이 약해진 데다, 추가적으로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산사태·축대붕괴·하천 범람·농경지와 도로 침수 등 비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24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국지성 폭우가 내린 4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산복도로변에 있는 한 아파트 인근 축대가 붕괴돼 도로와 주택을 덮쳤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5일부터 당분간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겠으니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시 침수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천문조는 달이나 태양의 인력을 받아 해수면이 통상 하루에 두 번 주기적으로 상승, 하강하는 현상을 말한다.

24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한반도 남쪽에 북태평양고기압, 북동쪽에 오호츠크해고기압이 머물면서 중부지방에서는 7일까지 장맛비가 이어질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장마전선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남부지방에는 주기적으로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장맛비는 목요일인 7일 이후 일시적으로 소강상태에 들어갈 것"이라며 "주말인 9일 남해상에서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해 남부지방에 영향을 다시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