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무료 스마트폰 앱을 받으면 미국 입국심사에 걸리는 시간이 놀랍게 줄어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efault

국제공항 입국심사 줄은 고통스러울 정도로 길다. 물론 100달러를 내고 글로벌 엔트리(Global Entry)에 등록하면 이런 긴 줄을 건너뛸 수 있다.

그런데 이런 긴 줄을 피해가게 해 주는 무료 앱이 있다는 사실은 거의 아무도 모를 거다.

미국 정부가 개발한 '모바일 패스포트' 앱은 '글로벌 엔트리' 프로그램보다 당연히 더 저렴하고, 더 간편하고 어쩌면 더 빠를 수도 있다. 뭐라고?

모바일 패스포트 앱만 있으면 입국심사에 필요한 서류를 작성하기 위해 펜을 찾느라 허둥거릴 필요가 없다. 앱으로 답을 작성해 보내놓으면 접수증이 스마트폰으로 돌아온다.

그 다음이 정말 놀랍다. 긴 줄에 서서 입국심사를 기다리는 수많은 여행객과 달리 아주 짧은 입국심사 줄을 이용할 수 있다. 입국심사원에게 패스포트를 보인 후 접수증을 스캔하면 된다.

마술 같은 이 앱은 무료인데, 입국심사 대기줄이 너무 짧아서 잘 안 보일 수도 있다. 어쩌면 유료 프로그램인 '글로벌 엔트리'로 심사를 받는 줄보다 더 짧을 수도 있다고 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정부가 가동한 기술 중에 춤추고 싶을 정도로 이렇게 실용적인 것은 많지 않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default
이름, 젠더, 생일, 국적 등을 위에 입력하면 된다.

짐을 찾은 후, 앱 화면을 세관에서 한 번 더 스캔하고 나가면 된다.

최근의 한 조사에 의하면 미국 샌프란시스코나 존 F. 케네디 같은 국제공항에서 입국심사가 잡아먹는 평균 시간은 약 25분이다. 사람들은 '글로벌 엔트리'만이 긴 줄을 피하는 방법이라고 알고 있는데, 모바일 패스포트도 긴 줄을 건너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그것도 무료로! 그러니 무조건 사용하면 된다.

단점이라면 '모바일 패스포트' 사용이 불가한 미국 국제공항이 아직 있다는 사실이다. 또 '글로벌 엔트리'와 달리 선차적 보안검색이 불가능하다.

현재 샌프란시스코, 존 F. 케네디, 시카고, 애틀랜타 등 약 63%의 국제공항에서 키오스크가 운영 중이고 조만간 모든 국제공항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한다.

즐거운 여행 되시길!

 

허핑턴포스트US의 'This Magical App Lets You Skip Through Airport Customs For Fre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lose
친구와 여행 전에 물어야 하는 질문 9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