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림픽 한 달 앞둔 브라질 리우에서 또 총격전이 벌어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IO DE JANEIRO
Rio 2016 Olympics mascot Vinicius dolls are seen during the opening of Rio 2016 Olympics megastore on Copacabana beach in Rio de Janeiro, Brazil, June 30, 2016. REUTERS/Pilar Olivares | Pilar Olivares / Reuters
인쇄

올림픽 개막을 30여 일 앞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강력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 시 북부 지역에서 전날 오후 괴한들이 트럭으로 도로를 가로막은 채 운전사들을 상대로 강도 행각을 벌이고 버스 1대와 소형 차량 1대를 불태운 사건이 발생했다.

한 목격자는 30여 명의 괴한이 복면을 한 채 오토바이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사건 현장에서 총소리가 여러 차례 들렸고 사이렌이 울렸다는 글이 올라왔다.

그러나 경찰은 괴한들과 총격전을 벌이지 않았으며,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지난 1일 벌어진 경찰과의 총격전에서 조직원 1명을 잃은 범죄조직이 보복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rio de janeiro

리우올림픽 개막이 30여 일 앞으로 다가왔으나 치안불안 상황은 좀처럼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19일에는 시내 소우자 아기아르 병원에 괴한 5명이 무단 침입해 입원 중이던 마약 밀매 조직원을 빼내 달아났다. 당시 괴한들과 경찰이 벌인 총격전으로 환자 1명이 총에 맞아 숨졌고 간호사 1명과 비번이었던 경찰 1명도 다쳤다.

사건 이후 경찰이 마약 밀매범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10여 명이 사망하고 50개 학교가 문을 닫았다.

리우 시장의 경호원이 비번 중에 강도의 총에 맞아 숨졌는가 하면 고속도로변의 차량에서 여자 의사가 살해당한 채 발견됐다.

지난달 30일에는 리우 시 북부 지역 도로에서 독일의 ARD와 ZDF 등 2개 방송사 장비를 실은 트럭이 떼강도에게 빼앗겼다가 하루 만에 발견되기도 했다.

이 트럭에는 시가 140만 헤알(약 5억 원)에 해당하는 컨테이너 2개 분량의 방송장비가 실려 있었으며, 리우 시내 바하 다 치주카 지역에 있는 리우올림픽 미디어센터로 이송 중이었다.

관련기사 : 올림픽을 앞둔 브라질의 모든 것이 잘못되어 가고 있다

Close
2016 리우 올림픽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