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1호 태풍 '네파탁'이 북상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올해 첫번째 태풍 '네파탁(NEPARTAK)'이 3일 괌 남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 중이다.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괌 남쪽 약 530㎞ 부근 해상에서 네파탁이 발생했다. 네파탁은 미크로네시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유명한 전사의 이름이다.

네파탁은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1천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20㎞로 '약한 소형' 태풍으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하지만 네타팍의 세력은 점점 강해져 7일 오후 3시께 중심기업 945hPa, 최대풍속 초속 45m, 강풍반경 350㎞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파탁은 타이완 부근 해역을 지난 뒤 고기압 수축 정도에 따라 중국 남동부 지역을 향하거나 우리나라 쪽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직 태풍이 막 발생한 단계여서 불안정한 요소가 많아 정확히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1주일 뒤에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네파탁은 1951년 이후 태풍 발생 통계상 사상 두번째로 늦게 발생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가장 늦게 발생한 태풍은 1998년 7월 9일 발생한 태풍 니콜(NICHOLE)이다.

올해는 태풍 발생 지역인 적도 부근 중심축에 강한 고기압 세력이 발달해 대기 하부의 불안정한 열대대류가 태풍으로 조직화하는 것을 막아왔다가 최근 고기압 세력이 일시 수축해 영향력이 약해지면서 네파탁이 발생했다.

태풍 발생 지역의 고기압 세력이 발달한 이유로는 지구온난화가 꼽힌다. 적도 지역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면 상공에 강한 고기압이 형성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