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에서 엄청난 물폭탄으로 이재민만 736만 명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NA FLOOD
China Stringer Network / Reuters
인쇄

중국 남부 일대를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3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후 집중된 집중호우로 인해 현재까지 후베이(湖北) 성에서만 27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다.

china flood

이재민만 736만 2천여 명이 발생했고 33만5천여 명이 집을 떠나 안전한 장소로 긴급대피했다.

농작물 피해면적은 425만1천 헥타르(㏊)에 달했고 35만2천㏊가 완전히 물에 잠기는 등 직접적인 경제손실이 55억 1천100만 위안(약 9천5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china flood

후베이성 우한(武漢)시 인근의 창장(長江·양쯔강) 지류인 쥐수이허(擧水河)에서는 대규모 홍수가 발생, 인근 마을 6곳이 물에 잠겼다. 이로 인해 3명이 실종되고 1명이 사망했다.

이는 올해 들어 창장에서 발생한 첫 홍수로 기록됐다.

앞서 1일 새벽에는 구이저우(貴州) 성 다팡(大方)현에서 산사태가 발생, 21명이 목숨을 잃었다.

china flood

중앙기상대는 3일 오전 후베이 성과 안후이(安徽), 장쑤(江蘇), 구이저우, 후난(湖南) 성 등 남부지역 대부분 지역에 폭우 경보를 발령했다.

중국의 국가홍수·가뭄방지총지휘부는 "오늘(3일)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이미 26개 성(省)과 시(市), 1천192개 현(縣)에서 홍수 피해가 나 3천282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148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발표했다.

또 186명이 사망하고 45명이 실종됐다.

china flood

5만 6천 채의 주택이 무너지는 등 506억 위안(8조 7천118억 원)의 직접적인 경제 손실도 발생했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2천942만 헥타르에 달한다.

이는 올해 집중호우 기간 중 발생한 피해 상황을 총집계한 수치로 보인다.

지난달 중순에도 중국에서는 10개 성급 지역에서 계속된 폭우로 인해 대규모 인명 피해가 초래된 바 있다.

china flood

방재당국은 앞으로 열흘 간 창장지역 등에 두 차례의 집중호우가 더 발생할 것으로 예보했다.

또 사흘 간 창장 중하류 지역, 퉁팅후(洞庭湖), 포양후(파<番+阜>陽湖·파양호), 타이후(太湖) 등 창장 '3대 호수'의 수위가 경계 지점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동부연안 쪽으로 접근 중인 올해 제1호 태풍인 '네파탁'의 영향으로 오는 7∼8일 푸젠(福建)성 북부, 저장(浙江)성, 상하이, 장쑤성 남부 지역 등에서 비교적 강한 폭우가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