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검찰청, '검사 자살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 착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대검찰청이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남부지검 김모(33) 검사가 상급자의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경위 파악에 나섰다.

대검 관계자는 2일 "김수남 검찰총장의 지시로 현재 대검 감찰본부 인력들이 남부지검 사건을 광범위하게 조사 중"이라며 "유족의 탄원 내용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대검은 앞서 남부지검에 자체조사를 지시했으나, 김 검사 유족과 사법연수원 동기들이 상급자 폭행·폭언의 추가 증거를 내놓으며 의혹은 갈수록 커졌다.

e

지난달 19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김모(33) 검사가 연수원 동기, 친구 등이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부장 검사의 폭행과 폭언 등을 언급하며 '자살하고 싶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 검사의 유서에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김 검사의 상사 K부장검사가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김 검사가 평소 친구들에게도 '술에 취해 때린다', '부장의 술 시중으로 힘들다', '죽고 싶다' 등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의혹이 제기된 K부장검사는 지난달 10일 서울고검으로 전보됐다.

대검은 K부장검사 본인에 대한 조사와 함께 김 검사의 같은 부서 직원, 동기 검사 등을 상대로 그가 자살에 이른 경위 및 가혹행위, 업무 외 부당한 지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대검은 이와 함께 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 형사부의 과다한 업무를 줄이고 사기를 진작할 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는 검찰이 3월 꾸린 '검사실 운영 합리화 태스크포스(TF)' 활동의 일환이라고 대검은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