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민 9만명이 서울광장에서 집회의 자유를 제한해 달라 청원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GAY PRIDE SEOUL
6월 1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7회 퀴어문화축제 | 연합뉴스
인쇄

서울시민 9만 명 가량이 서울광장의 집회를 허가제로 바꾸어달라는 청구에 서명했다. YTN은 '서울광장 조례개정 운동본부'가 서울광장 집회 허가제에 찬성하는 시민 9만여 명의 서명을 받아 오는 4일 서울시에 제출한다고 보도했다.

허가제란 집회를 신청하면 서울시 당국에서 집회의 허용 여부를 결정하게 되는 것을 뜻한다. 당국이 허가하지 않으면 집회가 불법이 된다. 현재 서울광장은 2010년부터 사전에 언제 하겠다는 신고만 하면 누구나 집회를 가질 수 있는 신고제로 운영되고 있다.

시민 9만 명이 서울광장에서 집회의 자유를 제한해 달라고 청원한 셈. 왜일까? 서울광장 조례개정 운동본부 대표의 말을 들어보자.

이신희 / 서울광장 조례개정 운동본부 대표 : 정말 충격을 많이 받았어요. 이런 것들이 시내 한복판에서 우리 아이들이 보는 눈앞에서 벌어진다는 자체가 너무 충격적이었고… (YTN 7월 1일)

'이런 것들'이 대체 뭘까? 바로 지난 6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다. "서울광장에서 열린 동성애 관련 행사가 선정적이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보여줄 수 없다"는 게 그 이유.

서울광장 집회 허가제를 요구하고 있는 세력의 대다수는 동성애를 혐오하는 기독교 단체에 속해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6월 16일 "서울광장이 동성애자들의 '아시아 퀴어축제 성지'가 되는 것을... 막으려면 서울광장 사용조례를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개정하는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국 기독교는 서울광장 집회 허가제 청구에 조직적으로 참여했다. 기독교 계열 언론인 국민일보는 퀴어문화축제를 "음란행위"에 견주면서 허가제 청구 운동을 소개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교인들에게 청구인 서명 용지를 나눠주고 서명을 받아오라고 할당했다는 제보도 있었다.

아무리 동성애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동성애 관련 행사를 막기 위해 전반적인 집회의 자유까지 제한하려고 하는 일부 보수 기독교의 행태는 이들이 숭상하는 '자유'민주주의가 대체 무엇인지 의심케 한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2016년 퀴어문화축제 '퀴어 퍼레이드' 현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