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 학교에 '매점 좋으라고 주는 밥이냐'는 대자보가 붙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전의 한 초등학교 불량 급식에 이어 강원도 내 고등학교에서 '급식 불만 대자보'가 등장해 급식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A 고교의 B 학생은 최근 교내에 '급식 문제점 및 불만 사항'이라는 대자보를 붙였다.

이 학생은 대자보에서 "같은 3천300원∼3천500원 급식인데 타 학교보다 양적, 질적으로 차이가 심하다"면서 급식 간 '빈부 격차'를 지적했다.

adnan syed

또 "6월 2일에는 카레·떡볶이·요구르트가, 6월 3일에는 밥·미역국·고사리·임연수·포도가 나왔다"며 "생선이 싫다는 게 아닙니다. 생선 알레르기가 있다면 3일 반찬은 고사리밖에 없습니다. 식단을 '몰방'하지 말라 주세요"라고 주문했다.

이어 "6월 9일 감자탕에는 뼈가 1개밖에 없었습니다. 삼계탕이라는 메뉴에는 닭이 없고 다리만… 닭봉도 반찬으로 3개가 고작"이라며 "급식이란 적어도 학생이 먹고 배고프지 말아야 합니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급식이 매점 좋아하라고 주는 밥이 아니잖아요"라며 "적어도 학생이 밥을 안 먹으면 그 이유를 생각해 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이밖에 "잔반 남기지 말라면서 아주머니가 밥을 배식해주시는데 밥이 부족한 친구, 많은 친구가 생깁니다", "식판 세척 잘 해주세요"라는 글도 남겼다.

adnan syed

저녁에 붙인 이 대자보는 다음 날 아침 학교 측에 의해 철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는 급식을 개선하고자 나름대로 노력하는 상황에서 대자보가 등장해 곤혹스럽다는 표정이다.

학교 관계자는 "과거 민간업자들이 하던 것을 이어받아 직영하다 보니 어려움이 있다"면서 "대부분의 학생이 급식이 좋아졌다고 하는데 유독 판단이 다른 학생이 있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급식을 개선해달라는 대자보가 붙어 학생회를 소집해 토론까지 했다"며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학교 측의 주장에 온전히 동의하지 못하는 학부모의 의견도 나왔다.

C 학부모는 "자녀가 '급식이 맛이 없어 못 먹을 정도'라고 해 고3 학생의 부모가 저녁때 도시락을 싸다 줄 때도 있다"고 귀띔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