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터키 이스탄불 공항 테러의 '배후'는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STANBUL
Workers repair the damaged parts of the terminal building at Turkey's largest airport, Istanbul Ataturk, Turkey, following Tuesday's blast, June 29, 2016. REUTERS/Murad Sezer | Murad Sezer / Reuters
인쇄

이스탄불 공항 테러범에 대한 정보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아직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는 나오지 않고 있다.

28일 밤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국제공항에서 발생한 자폭 테러범은 러시아(다게스탄 자치공화국),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국적 외국인이라고 터키 검찰을 인용해 관영 뉴스통신사 아나돌루아잔시가 30일 보도했다.

테러범들은 택시를 타고 공항에 도착한 후 입국장, 출국장, 주차장으로 흩어져 동시 다발로 총격을 가하고 폭탄을 터트렸다.

이날 부상자 가운데 2명이 추가로 숨져 사망자는 44명으로 늘었다.

에프칸 알라 터키 내무장관은 사망자 중 외국국적 보유자를 13명에서 19명으로 정정했다.

외국인 사망자 가운데는 지난해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국경을 넘으려다 터키군에 붙잡힌 아들을 찾으러 입국한 튀니지군(군의관) 파티 베이유드 대령이 포함됐다고 B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부상자 약 240명 가운데 90여명이 아직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중상이어서 추가 사망자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istanbul

사건 사흘째인 30일 오전까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주장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터키 당국은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알라 터키 내무장관은 수사가 끝난 것이 아니지만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로 보면 이번 테러가 IS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터키 당국은 테러범의 국적이 다게스탄, 우즈벡, 키르기스라는 점이 IS 소행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대목이라고 보고 있다. IS 신규 대원 상당수가 러시아 남부 다게스탄과 중앙아시아에서 확충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는 것.

수사당국은 이날 이스탄불 내 여러 곳을 급습, 이번 테러 모의에 연루된 혐의가 있는 13명을 연행했다. 이 가운데 3명은 외국인이다.

이와 별도로 이즈미르주(州)에서 경찰이 IS 대원으로 의심되는 9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istanbul

테러가 난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은 29일 오전 중에 정상운영 상태를 완전히 회복했다.

아타튀르크공항은 테러가 발생한지 4시간 남짓 지난 29일 2시20분에 공항운영을 재개했다.

CNN 등 일부 언론은 비슷한 테러를 당한 브뤼셀 공항이 약 10주 만에야 공항운영을 정상화한 것을 거론하며 이스탄불 공항 테러 초기수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이번 테러 20일 전 터키 정보당국이 주요 기관에 IS의 테러공격 가능성을 경고하는 서신을 발송했으며, 경고를 받은 기관 중에는 아타튀르크 공항도 포함됐다고 터키 도안TV가 보도했다.

Close
이스탄불 국제공항, 테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